축구

연합뉴스

'K리그 철인' 한국영, 52경기 만에 '전경기·전시간 출전' 중단

이영호 입력 2020.08.03. 12:32

2일 상주 상무전에서 공중볼을 다투다 상대 선수와 머리를 부딪쳐 쓰러진 뒤 병원으로 옮겨진 강원FC의 '철인' 한국영(30)이 천만다행으로 큰 부상을 피했다.

한국영은 2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상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0분께 페널티 지역에서 공중볼을 다투다 상주 오세훈과 머리를 강하게 충돌한 뒤 그대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일 상무전서 공중볼 다투다 쓰러져.."의사소통 가능, 정밀진단"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는 강원FC 한국영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일 상주 상무전에서 공중볼을 다투다 상대 선수와 머리를 부딪쳐 쓰러진 뒤 병원으로 옮겨진 강원FC의 '철인' 한국영(30)이 천만다행으로 큰 부상을 피했다.

한국영은 2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상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0분께 페널티 지역에서 공중볼을 다투다 상주 오세훈과 머리를 강하게 충돌한 뒤 그대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한국영은 넘어지면서 그라운드에 또다시 머리를 강하게 부딪치며 의식을 잃었다.

주심은 곧바로 경기를 중단시켰고, 한국영은 의무팀의 응급조치를 받은 뒤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강원 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한국영이 병원에 도착한 뒤 의식을 회복했다"라며 "이날 오전 병원에서 뇌에 이상이 없는지 정밀 진단을 받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지금은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머리를 강하게 그라운드에 부딪친 한국영은 위험천만한 상황을 겪었지만 다행히 금세 의식을 회복했다.

2017년 강원 유니폼을 입은 한국영은 그해 9월 십자인대를 다친 뒤 수술대에 올라 1년에 걸친 재활 과정을 이겨내고 지난해 복귀했다.

볼을 다투는 강원FC 한국영(왼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철저한 재활과 몸 관리를 통해 한국영은 '철인'으로 거듭났다.

한국영은 지난해 38경기 풀타임 출전이라는 금자탑을 세웠다. 지난해 K리그1에서 전경기·전시간 출전은 한국영과 전북 현대의 골키퍼 송범근 2명뿐이었다. 필드플레이어로는 한국영이 유일했다.

엄청난 체력이 필요한 수비형 미드필더인 한국영은 '전경기·전시간 출전'을 이뤄내는 동안 1골 4도움에 경고는 3개뿐일 정도로 모범적인 자기 관리를 해냈다.

이번 시즌에도 13경기를 풀타임 뛴 한국영은 상주와 14라운드도 선발로 나섰지만 뜻하지 않은 사고로 전반 34분에 경기를 중단해야만 했고, 그의 '전경기·전시간 출전' 기록은 52경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51경기로 마무리됐다.

horn90@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