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얼굴만 잘생긴 게 아닌, 대구의 진정한 팔방미인 정승원

김용 입력 2020. 08. 04. 15:13 수정 2020. 08. 04. 17:26

기사 도구 모음

얼굴만 잘생긴 게 아닌 진정한 팔방미인.

대구FC는 지난 시즌부터 다이내믹한 '역습 축구'로 축구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올시즌 대구 축구도 마찬가지다.

지난 시즌에는 김대원과 함께 대구의 새로운 간판 스타로 발돋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 프로축구 K리그1 수원삼성과 대구FC의 경기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수원삼성 김민우와 대구FC 정승원이 볼을 다투고 있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02/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얼굴만 잘생긴 게 아닌 진정한 팔방미인.

대구FC는 지난 시즌부터 다이내믹한 '역습 축구'로 축구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중심에 세징야-에드가-김대원 스리톱이 있다. 세징야는 대구를 넘어 K리그 전체를 통틀어 최고 인기 스타로 등극한 상황이다.

올시즌 대구 축구도 마찬가지다. 100% 만족할 수는 없겠지만, 순항을 하고 있다. 2일 수원 삼성전 승리로 2연패 후 다시 2연승을 달리며 리그 3위로 올라섰다. 울산 현대, 전북 현대 양강을 추격하기는 조금 버거워 보이지만, 1차 목표로 했던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획득을 위한 경쟁에서는 충분히 승산이 있다.

이렇게 만년 하위팀이던 대구가 다른 팀들로 인정을 받기까지 여러 요인이 있었겠지만, 최근 들어 더욱 눈에 띄는 이 선수의 활약을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바로 꽃미남 미드필더 정승원(23)이다.

정승원은 아이돌 가수 뺨치는 수려한 외모에, 당돌한 경기 스타일로 2018시즌부터 주목받기 시작했다. 지난 시즌에는 김대원과 함께 대구의 새로운 간판 스타로 발돋움했다. 올해 초에는 김학범호에 뽑혀 AFC U-23 챔피언십에 출전해 대회 우승에 공헌했다. 당시 태국 소녀팬들로부터 엄청난 지지를 받으며 '한류 스타(?)'로서의 입지를 갖추기도 했다. 4일 현재, 정승원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39만명을 넘어섰다.

잘생긴 얼굴로 주목을 받았지만, 사실 축구로는 주목받기 힘든 게 사실이다. 실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골을 넣고, 화려한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기에 스포트라이트를 받기 힘들다. 정승원의 주포지션은 중앙 미드필더지만 수비형 미드필더 뿐 아니라 측면 공격, 수비로도 나설 수 있다. 지난 시즌에는 팀이 필요로 하는 자리에 이곳저곳 배치됐고, 올시즌은 주로 오른쪽 측면에서 활약중이다. 대구의 선 수비, 후 역습 전술의 핵심 중 하나다.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공격을 저지한 후, 빠르게 역습을 치고 나가 공격 찬스를 만들어줘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 특히 주목받는 것은 크로스다. 오른쪽에서 날아오는 크로스가 더욱 날카로워졌다. 13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전에서 두 개의 도움을 기록했고, 14라운드 수원전에서도 자로 잰 듯한 크로스를 계속 올려줬다. 벌써 도움이 5개다. 리그 3위다.

골이 없어 주목은 못 받지만, 지도자들은 그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다. AFC U-23 챔피언십에서 정승원을 지도했던 김학범 감독은 "감독들이 좋아할 수밖에 없는 유형의 선수다. 어느 자리에 넣든 제 역할을 해준다. 또 많이 뛴다. 특히 국제대회 같은 단기 토너먼트에서는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가 꼭 필요하다"고 칭찬했다.

대구 이병근 감독대행도 "가장 힘든 포지션을 책임지는 선수다. 수비도 잘하고, 공간이 생기면 올라가 도움까지 기록한다. 많이 성장했다. 지금 기세를 살려 나간다면, 더 높은 단계로 갈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 감독대행이 직접 언급은 안했지만, 정승원이 목표로 할 수 있는 더 높은 단계는 바로 도쿄올림픽 출전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