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쿠키뉴스

PSG 창단 첫 챔스 결승 진출..그런데 네이마르가 못 뛴다?

김찬홍 입력 2020.08.19. 10:19

파리생제르망(PSG)이 구단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PSG는 PSG는 19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에스타디우 라 루스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RB 라이프치히(독일)와 준결승에서 3대 0으로 꺾었다.

이 승리로 PSG는 창단 처음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랐다.

다만 PSG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P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파리생제르망(PSG)이 구단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하지만 팀의 핵심 선수인 네이마르는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PSG는 PSG는 19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에스타디우 라 루스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RB 라이프치히(독일)와 준결승에서 3대 0으로 꺾었다. 이 승리로 PSG는 창단 처음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랐다.

구단 역사상 유럽 클럽대항전 결승에 최초로 오르는 역사를 썼다. 이 대회 전신인 유러피언컵 시절까지 포함해 처음 있는 일이다.

카타르 왕족 자본인 ‘카타르 스포츠 인베스트먼츠’가 2011년 인수해 천문학적인 투자금을 쏟아부은 덕에 프랑스 내에서 압도적인 강팀으로 군림해온 PSG는 인수 9년 만에 정상에 오를 기회를 잡았다.

PSG는 전반 13분 만에 마르키뇨스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디마리아가 왼쪽에서 올린 대각선 프리킥 크로스를 마르키뇨스가 머리로 방향만 바꿔 골대에 넣었다.

전반 42분에는 디마리아가 직접 추가 득점에 나섰다. 레안드로 파레데스가 라이프치히 수비 실수를 틈타 공을 가로채 페널티 지역 안으로 패스를 보내자 네이마르가 감각적인 왼발 힐 패스를 문전의 디마리아에게 배달했다.

후반 11분 라이프치히 진영에서 공을 빼앗은 뒤 이번에도 디 마리아의 크로스를 베르나트가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3대 0으로 승리한 PSG는 20일 열리는 리옹(프랑스)-바이에른 뮌헨(독일)전 승자와 오는 24일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이미 2019-2020시즌 리그1, 쿠프 드 프랑스(FA컵), 쿠프 드 라 리그(리그컵)에서 우승컵을 휩쓴 PSG는 UCL 트로피까지 들어 올리면 '쿼드러플(4관왕)'을 달성하게 된다.

사진=AP 연합
다만 PSG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팀의 핵심 공격수인 네이마르가 경기 후의 행동이 규칙 위반을 어겼기 때문이다. 경기 후 네이마르는 상대 수비수 마르셀 할스텐베르크와 이야기를 나누고 유니폼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르면 유니폼 교환은 1경기 출장 정지와 12일 자가격리 징계 사안이다.

네이마르는 올 시즌 26경기에 출전해 19골을 기록할 만큼 PSG의 핵심자원이다. 네이마르가 없다면 PSG의 창단 첫 우승도 물거품이 될 지 모른다.

kch0949@kuki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