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YTN

김연아, 행정가로 '인생 2막'?..유스올림픽 부위원장 고심

조은지 입력 2020.08.25. 04:54 수정 2020.08.25. 04:57

은퇴한 '피겨 여왕' 김연아가 스포츠 행정가로 변신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오는 2024년 강원도에서 열리는 유스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자리를 제안받고 고심하고 있는데, '인생 2막'에 관심이 집중됩니다.

그랬던 김연아가, 2024년 강원 유스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물망에 올랐습니다.

김연아는 다음 달 3일 강원 유스올림픽 창립총회에도 직접 참석할 것으로 보이며, 이날 20명의 집행위원도 확정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은퇴한 '피겨 여왕' 김연아가 스포츠 행정가로 변신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오는 2024년 강원도에서 열리는 유스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자리를 제안받고 고심하고 있는데, '인생 2막'에 관심이 집중됩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2년 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경기장 꼭대기, 높고 좁은 빙판에서 '피겨 여왕' 김연아는 우아한 몸짓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김연아 / 전 피겨 국가대표 (지난 2018년) : 약간 울컥하는 마음이 들더라고요. 그런 높은 곳에서는 (스케이팅이) 처음이었거든요. 그래서 많이 걱정했는데 많은 분이 도와주셔서 실수 없이 잘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성화 최종 점화자로 나섰던 이 장면이, 김연아의 사실상 마지막 대외 활동입니다.

아이스쇼와 피겨대회 등 종목 행사에 꾸준히 얼굴을 비쳤고, 광고에서도 여전히 사랑받는 톱 모델이지만, 스포츠계에서는, 평창 이후 2년 반 동안 이렇다 할 활동이 없었습니다.

그랬던 김연아가, 2024년 강원 유스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물망에 올랐습니다.

스타성·화제성은 물론이고, 압도적인 선수 경력, 또 평창 유치와 성공개최에 앞장선 경험까지, 대회 간판으로 손색이 없어 보입니다.

특히 유스 동계올림픽에서는 1회 인스부르크, 2회 릴레함메르에서 잇달아 홍보대사를 지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 등이 '피겨 여왕' 모시기에 공을 들이는 가운데, 본인 결심만 남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연아는 다음 달 3일 강원 유스올림픽 창립총회에도 직접 참석할 것으로 보이며, 이날 20명의 집행위원도 확정됩니다.

당일 투표로 뽑히는 조직위원장에는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