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중앙일보

김연아,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조직위 집행위원

박린 입력 2020.09.03. 16: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겨여왕 김연아. [연합뉴스]


‘피겨여왕’ 김연아(30)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유스올림픽) 조직위원회 집행위원으로 선임됐다.

대회 조직위는 3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에서 창립총회를 열었다. 김연아,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고기현, 손열음 평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 등 14명이 집행위원으로 선임됐다.

김연아가 2018년 평창올림픽 성화 최종 점화자로 나선게 국제스포츠계 마지막 대외활동이었다. 청소년올림픽을 통해 행정가로 나선다.

대회 조직위원장에는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이사회장이 선임됐다. 부위원장에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선임됐다.

청소년올림픽은 IOC가 스포츠와 문화·교육프로그램을 통한 전 세계 청소년의 연대와 교류 촉진을 위해 창설한 대회다. 2010년 제1회 싱가포르 대회를 시작으로 동·하계 대회가 4년 주기로 열린다.

강원도는 지난 1월 1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제135차 IOC 총회에서 제4회 동계청소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강원도는 2018 평창올림픽 경기시설을 활용할 예정이다. 대회는 2024년 1월 19일부터 2월 2일까지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열리고 70여개국 총 2600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총 7개 종목과 15개 세부경기가 펼쳐진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