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엠스플뉴스

[이현우의 MLB+] 류현진이 왜 에이스인지 보여준 경기

이현우의 MLB+ 입력 2020.09.03. 21:3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3승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6이닝 5피안타 1실점 2볼넷 8탈삼진 호투를 펼쳤다. 팀이 2:1로 이기고 있던 7회 마운드를 내려간 류현진은 토론토 불펜진이 끝까지 1점 차 리드를 지켜내면서 시즌 3번째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류현진은 승리 투수가 되기까진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다. 얼마 전 팀에 합류한 조나단 비야는 1회초 안타를 친 후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2루에서 아웃됐다. 2회말에는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낙구 지점을 놓치면서 얕은 뜬공이 안타로 둔갑하고, 2루수 조나단 비야의 송구 실책으로 병살까지 노릴 수도 있는 상황에서 무사 1, 2루가 됐다. 
 
다음 타자인 루이스 브린슨의 타석에서도 2루 땅볼아웃이 되긴 했지만, 석연치 않은 수비가 이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류현진은 호르헤 알파로와 재즈 치즘을 연속 탈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위기를 넘겼다. 이에 <토론토 선> 롭 롱리 기자는 "류현진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하다. 그는 토론토에 온 후 이런 모습을 많이 보였다"고 전했다.
 
그런데 이게 끝이 아니었다. 4회에는 2사 1, 3루에서 3루 주자인 비야가 그야말로 넉 놓고 있다가 상대 포수인 알파로에게 견제사를 당하면서 그대로 이닝이 끝났다. 이런 상황에서도 류현진은 꿋꿋히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았다.
 
 
 
다행히도 5회 초엔 구리엘 주니어가 2점 홈런을 치면서 토론토가 리드를 잡았다. 이후 류현진은 5회 말 2아웃 이후 연속 3안타로 1점을 주긴 했지만, 헤수스 아길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을 최소화했다. 그리고 투구수가 90개에 육박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6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을 기록하며 한 이닝을 더 책임졌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키건 매티슨이 개인 SNS를 통해 "토론토 구단 로스터에 포함된 절반의 선수는 류현진에게 빚졌다. 저녁 식사를 대접해야 할 것"이라고 전한 이유다. 매티슨은 이어 "류현진은 자기 몫을 다했다. 그는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뜨거운 활약을 펼치는 선수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류현진은 올 시즌 3승 1패 43이닝 48탈삼진 평균자책점 2.72로 아메리칸리그(AL) 동부지구 평균자책점 부문 1위에 올라있다. 최근 6경기 선발 등판에선 모두 5이닝 이상 1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며 3승 무패 34이닝 평균자책점 1.32를 기록 중이다. 지난 볼티모어전에서 있었던 기록원의 실수가 바로잡힌다면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51이 된다.
 
지난겨울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을 맺었을 때, 강타자가 많은 데다가 타자 친화적 구장 일색인 AL 동부지구로 갔다면서 많은 사람이 걱정했었던 것을 무색하게 만드는 성적이다. 셰인 비버(6승 0패 ERA 1.20)와 랜스 린(4승 1패 ERA 1.93) 등 강력한 경쟁자가 있지만, 충분히 사이영상도 노려볼만한 성적이다.
 
그러면서 토론토 관계자뿐만 아니라, 현지 매체 및 팬들의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토론토 감독 찰리 몬토요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오늘 경기에서 그가 왜 에이스인지를 보여줬다. 그는 동료의 실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공을 던졌다. 그게 바로 에이스다. 오늘 경기에선 불펜도 잘 던졌지만, 류현진이 잘 던진 덕분에 승리를 거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은 헤드라인으로 "류현진은 마이애미전에서 토론토가 왜 8000만 달러(약 952억 원)을 들여 자신을 영입했는지를 증명했다"고 전했다. 심지어 한 토론토 현지 팬은 SNS를 통해 "류현진의 동상을 세워야 한다"라고 말할 정도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 전까지 2연패에 빠져있던 토론토(19승 16패)를 한 번 더 구해냈다.
 
현시점에서 류현진의 다음 등판 예정일은 8일 뉴욕 양키스전이다. 1경기 차이로 AL 동부 2, 3위에 올라있는 토론토와 양키스는 9월 한 달간 10경기나 맞붙게 된다. 이 양키스와의 10경기에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이 달려있다. 과연 토론토의 에이스 류현진은 올 시즌 양키스의 첫 경기를 승리로 이끌 수 있을까?
 
남은 시즌, 류현진의 활약을 계속 주목해보자.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