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YTN

무리뉴, 토트넘 개막전 패배에 "우리 팀에 실망"

이은비 입력 2020.09.14. 17:28

조세 무리뉴(토트넘) 감독이 개막전 패배에 아쉬움을 표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 시간) 에버턴과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압박이 전체적으로 느슨했고, 체력적으로 좋지 못했다"라며 "프리시즌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한 결과다. 몇몇 선수들은 프리시즌을 치르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트넘 트위터

조세 무리뉴(토트넘) 감독이 개막전 패배에 아쉬움을 표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 시간) 에버턴과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압박이 전체적으로 느슨했고, 체력적으로 좋지 못했다"라며 "프리시즌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한 결과다. 몇몇 선수들은 프리시즌을 치르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몇몇 선수들의 정신 상태가 좋지 않았다"라며 "나는 우리 팀에 실망했다. 내 메시지는 라커룸에서 전달했다"고 했다.

또 무리뉴는 "더는 (라커룸 상황을 보여주는 아마존 프라임) 다큐멘터리를 찍지 않고 있다는 점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무리뉴는 아스날에서 이적한 맷 도허티에 대해서는 "우리가 알던 그가 아니었다. 프리시즌 기간 동료들과 호흡을 몇 번 맞추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이날 토트넘은 막판 캉퀴 은돔벨레를 투입하는 등 승부수를 던졌지만, 에버턴 골문을 가르지 못하고 홈 개막전에서 고개를 숙였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