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日 매체들도 찬사, "손흥민 4골 대폭발, 최고였다"

이균재 입력 2020.09.22. 00:13 수정 2020.09.22. 11:18

일본 언론들이 잉글랜드 무대서 생애 최초로 1경기 4골을 기록한 손흥민(토트넘)에게 엄지를 세웠다.

손흥민은 지난 20일(한국시간) 영국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사우스햄튼전서 4골을 폭발하며 팀의 5-2 역전승을 지휘했다.

닛칸스포츠는 '4골 대폭발'이라는 단어를 쓰며 "손흥민이 4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시즌 첫 승을 이끌었다"고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균재 기자] 일본 언론들이 잉글랜드 무대서 생애 최초로 1경기 4골을 기록한 손흥민(토트넘)에게 엄지를 세웠다.

손흥민은 지난 20일(한국시간) 영국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사우스햄튼전서 4골을 폭발하며 팀의 5-2 역전승을 지휘했다.

손흥민은 이날 4골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튼)과 함께 리그 득점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이 EPL 무대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7년 3월 13일 밀월전서도 해트트릭을 달성했지만 당시 경기는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이었다. 

일본 언론들도 손흥민의 미친 활약을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봤다. 닛칸스포츠는 ‘4골 대폭발’이라는 단어를 쓰며 "손흥민이 4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시즌 첫 승을 이끌었다”고 칭찬했다.

산케이스포츠도 “손흥민이 놀라운 4골을 넣으며 토트넘의 역전승을 이끌었다”면서 "최고의 활약이었다"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손흥민은 이날 팀이 0-1로 뒤진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시작으로 후반 2분, 19분, 28분 연속골을 터뜨리며 단숨에 4-1 리드를 안긴 바 있다./dolyng@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