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서울

김광현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 파격 등판-마이크 실트 감독 방송으로 발표

문상열 입력 2020.09.29. 02:55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로 등판한다.

세인트루이스 마이크 실트 감독은 29일(한국 시간) MLB 네트워크의 'Highheat' 프로그램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10월1일 펫코파크에서 벌어질 샌디에고 파드레스 1차전에 김광현이 나선다고 발표했다.

김광현의 1차전 선발 예고는 예상 밖이다.

실트 감독은 선발 보직이 바뀐 뒤 7경기에서 굴곡없는 피칭을 한 김광현을 자연스럽게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샌디에고 파드레스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로 예고됐다. 마이크 실트 감독은 MLB 네트워크와 전화 통화에서 김광현이 1차전 선발이다고 발표햇따. AP연합뉴스
[LA=스포츠서울 문상열전문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로 등판한다.

세인트루이스 마이크 실트 감독은 29일(한국 시간) MLB 네트워크의 ‘Highheat’ 프로그램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10월1일 펫코파크에서 벌어질 샌디에고 파드레스 1차전에 김광현이 나선다고 발표했다. 실트 감독은 ”KK는 그동안 잘 던졌다. 1차전 선발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2차전에는 베테랑 애덤 웨인라이트, 3차전이 필요할 때는 잭 플래허티라고 발표했다.

김광현의 1차전 선발 예고는 예상 밖이다. 김광현은 시즌 개막 때 마무리로 메이저리그 데뷔한 뒤 코로나 바이러스로 선수들이 이탈되면서 선발로 보직을 바꿨다. 김광현은 선발로 7경기에 나서 39이닝을 던지며 3승 평균자책점 1.62를 기록했다. 실트 감독은 선발 보직이 바뀐 뒤 7경기에서 굴곡없는 피칭을 한 김광현을 자연스럽게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웨인라이트는 5승3패 평균자책점 3.15다. 시즌 전 에이스로 출발한 플래허티는 굴곡이 심했다. 9월26일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 밀워키 블루어스전에서 5이닝 4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다. 로테이션상 1선발로 나갈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KBO 리그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김광현이 심리적 부담감이 큰 포스트시즌 첫 등판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하다. 샌디에고는 올 시즌 가장 팬들에게 어필된 팀으로 유격수 페르난도 주니어의 공수 눈부신 활약으로 2006년 이후 14년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했다. 샌디에고-세인트루이스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은 1일 열린다. moonsy1028@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