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화가 난 알리, 이적 고려" 토트넘, PSG와 협상 중

이민재 기자 입력 2020.09.29. 06:19

델리 알리(토트넘)가 유니폼을 갈아입게 될까.

영국 매체 '더 선'은 28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알리를 떠나보낼 계획이다"라며 "파리 생제르맹이 임대로 데려오기 위해 계약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알리는 자신이 팀 내에서 받는 대우에 혼란스럽고 화가 났다. 토트넘을 떠나는 것을 고려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델리 알리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델리 알리(토트넘)가 유니폼을 갈아입게 될까.

알리는 최근 2년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지 못하면서 전체적인 경기력이 떨어졌다. 올 시즌 초반에도 확실한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단 2경기만 출전했고, 총 105분만 소화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의 신뢰를 잃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28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알리를 떠나보낼 계획이다"라며 "파리 생제르맹이 임대로 데려오기 위해 계약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알리는 자신이 팀 내에서 받는 대우에 혼란스럽고 화가 났다. 토트넘을 떠나는 것을 고려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와 세르지 오리에를 파리 생제르맹에서 데려왔다. 이적 관련해서 서로 협상을 잘 진행한 바 있다"라고 전했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파리 생제르맹이 알리를 데려오는 데 확신이 있다"라며 "이적 시장 창구가 닫히기 전에 토트넘과 계약을 마무리하길 원한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도 긍정적이다. 알리가 경기력을 회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매체는 "알리가 임대를 통해 최상의 컨디션을 되찾을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알리는 2024년 6월에 계약이 끝난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