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조선

'양홍석-허 훈 쌍포 폭발' KT, LG 꺾고 개막 2연승

김용 입력 2020.10.11. 19:54

부산 KT가 개막 2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KT는 1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두 번째 경기에서 허 훈-양홍석 두 스타 선수들의 맹활약에 힘입어 90대86으로 승리했다.

LG는 하루 전 전주 KCC와의 개막전에서 비교적 손쉽게 승리를 거둔 반면, KT는 고양 오리온과 3번의 연장전을 치르며 힘을 쓸 대로 다 썼기 때문.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KBL

[창원=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부산 KT가 개막 2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KT는 1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두 번째 경기에서 허 훈-양홍석 두 스타 선수들의 맹활약에 힘입어 90대86으로 승리했다. 하루 전 고양 오리온과의 시즌 개막전에서 3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16대115 신승을 거뒀던 KT는 개막 2연승으로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체력이 변수인 경기였다. LG는 하루 전 전주 KCC와의 개막전에서 비교적 손쉽게 승리를 거둔 반면, KT는 고양 오리온과 3번의 연장전을 치르며 힘을 쓸 대로 다 썼기 때문. LG 조성원 감독은 "상대 체력을 감안해 초반 승부를 보겠다"고 했다. 하지만 KT 서동철 감독은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실제 경기 초반 KT가 앞서나갔다. 오리온전 이마 부상으로 붕대 투혼을 발휘한 양홍석이 이날도 붕대를 감고 나와 1쿼터에만 혼자 12득점을 했다. 32-26 KT의 리드.

2쿼터에도 양상은 바뀌지 않았다. LG는 KT 마커스 데릭슨이 앞선까지 나오는 도움 수비에 당황하며 연달아 실책을 저질렀고, 그 사이 점수 차이가 16점까지 벌어졌다. LG가 캐디 라렌의 분전으로 따라갔지만, 쿼터 종료 직전 허 훈이 3점슛을 연속으로 터뜨리며 52-39 리드를 지켰다.

3쿼터에는 양홍석과 허 훈의 콤비 플레이가 더욱 빛났다. LG가 강병현의 3점슛으로 추격해오자 두 사람이 계속해서 절묘한 2대2 플레이를 성공시켰다. 허 훈이 외곽, 양홍석이 골밑을 책임졌다.

위기도 있었다. 4쿼터 LG가 대추격을 시도했다. 강병현의 3점포와 라렌의 득점으로 경기 종료 4분을 남기고 80-80 동점이 됐다. 하지만 KT는 양홍석이 82-80으로 앞서던 종료 1분43초 전 결정적인 3점슛을 터뜨렸다. 허 훈이 돌파에 이은 절묘한 패스로 양홍석의 3점슛을 도왔다. 허 훈은 이어 점수차를 더 버리는 미들 뱅크슛까지 성공시켰다.

양홍석은 87-83으로 추격을 받은 32.8초 전 천금의 수비 리바운드를 따낸 뒤 파울까지 얻어낸 후, 자유투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양홍석이 28득점 1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팀 내 최다 득점. 허 훈은 24득점 6어시스트로 빛나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LG는 4쿼터 결정적 순간 선수들의 3점슛이 아쉽게 림을 빗나가며 무릎을 꿇어야 했다.

창원=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