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첼시, 캉테 팔고 라이스 영입? 빅 업그레이드야"..英전문가의 주장

오종헌 기자 입력 2020.10.15. 07:06

영국의 축구 전문가는 첼시가 은골로 캉테(30)를 대신해 데클란 라이스(21,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영입하면 훨씬 더 이득이라고 밝혔다.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14일 영국 '토크스포츠'의 진행자 아드리안 더럼의 발언을 인용해 "첼시는 올여름 전력 보강에 2억 파운드를 투자했다. 하지만 여전히 라이스를 원하고 있다. 특히 캉테가 희생되더라도 라이스 영입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영국의 축구 전문가는 첼시가 은골로 캉테(30)를 대신해 데클란 라이스(21,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영입하면 훨씬 더 이득이라고 밝혔다.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14일 영국 '토크스포츠'의 진행자 아드리안 더럼의 발언을 인용해 "첼시는 올여름 전력 보강에 2억 파운드를 투자했다. 하지만 여전히 라이스를 원하고 있다. 특히 캉테가 희생되더라도 라이스 영입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라이스는 2014년까지 첼시 유소년 아카데미에서 뛴 경험이 있는 선수다. 웨스트햄에서 1군 데뷔전을 치렀고 서서히 주전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시즌 팀의 핵심으로 활약하며 리그 모든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 바 있다. 올 시즌 역시 프리미어리그 4경기를 풀타임 소화했다.

이에 첼시가 관심을 드러냈다. 첼시는 올여름 이적시장에서 폭풍 영입을 진행했다. 티모 베르너와 하킴 지예흐, 카이 하베르츠를 데려오면서 공격을 보강했고 티아고 실바, 벤 칠웰, 에두아드르 멘디까지 후방에도 새로운 선수들을 더했다.

당초 첼시는 마지막 퍼즐로 라이스를 원했다. 라이스느 본래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지만 센터백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자원이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라이스를 3백 체제에서 센터백으로 기용하며 첼시 수비의 미래를 책임질 자원으로 낙점했다.

문제는 웨스트햄이 요구하는 이적료였다. 축구통계매체 '트랜스퍼마켓'에서 평가한 라이스의 시장 가치는 4,950만 유로(약 666억 원)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첼시가 7,500만 파운드(약 1,113억 원)에 가까운 이적료를 제의했음에도 웨스트햄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더럼은 '토크스포츠'를 통해 "캉테를 팔고 라이스를 데려온다면 이는 분명히 첼시 입장에서 굉장한 업그레이드(big upgrade)다. 라이스는 캉테가 맡고 있는 역할을 대신할 수 있으며 공격에 가담하고 볼 배급을 빠르게 진행할 능력도 갖췄다"고 언급했다.

이어 더럼은 "캉테는 예전의 그 캉테가 아니다. 첼시는 오래 전부터 라이스를 영입하기 위해 노력했다. 라이스는 분명히 캉테보다 더 많은 활용 가치가 있다. 이것이 내가 라이스의 영입을 추천하는 이유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