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핫플레이어]'좌완에이스' 향한 최채흥의 역투, 10승 보다 소중했던 기립박수

정현석 입력 2020.10.15. 07:55 수정 2020.10.15. 09:22

데뷔 첫 두자리 수 승수를 향한 집념.

120구, 1실점 역투에도 빈 손으로 내려가는 투수를 향한 찬사.

경험해 보지 못한 황홀함 속에서 최채흥은 잠시 아쉬움을 잊을 수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쉬운 10승 무산 후에도 환하게 웃으면 인터뷰를 하고 있는 최채흥.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데뷔 첫 두자리 수 승수를 향한 집념. 120구 혼신의 역투로 고스란히 표현됐다.

최채흥이 눈부신 호투로 2대1 승리에 발판을 놓았다.

최채흥은 14일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의 시즌 14차전에 선발 등판, 7⅔이닝 4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의 눈부신 호투를 펼쳤다.

7회까지 투구수 100개. 1-1의 균형이 좀처럼 깨지지 않자 8회에도 자청해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에게 안타를 허용한 최채흥은 이날 등록된 대주자 채현우의 빠른 발이 신경쓰였다. 주자를 신경 쓰다 톱타자 박성한에게 9구까지 가는 긴 승부를 펼쳐야 했다.

투구수는 이미 112구. 여유가 없었다. 3구 만에 최지훈을 뜬 공 처리했지만, 절정의 타격감을 보이고 있는 최 정에게 볼넷을 내주며 결국 120구가 채워졌다. 이날 홈런을 친 로맥이 타석에 서자 고심하던 정현욱 코치가 결국 마운드를 향했다.

8회말 곧바로 김동엽의 결승 솔로포가 터졌다. 딱 한 타자를 처리하지 못해 10승이 날아간 셈.

"솔직히 아쉽죠. 그래도 아직 기회가 2경기 정도 남았으니까요. 피칭에 좋지 않은 영향을 받을 수 있어 더 이상 10승 생각은 하지 않으려고요. 1루 주자가 빠르다는 생각을 하면서 박성한 선수에게 제구가 잘 안됐습니다. 타자에 좀 더 집중할 걸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요. 또 하나를 배운 경기였습니다."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K-삼성 경기 삼성 선발투수 최채흥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2020년 10월 14일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아쉬움을 곱씹으며 덕아웃으로 향하던 최채흥 앞에 놀라운 광경이 펼쳐졌다.

마스크를 쓴 채 최채흥의 공 하나 하나를 응원하던 3루측 삼성 관중들이 하나 둘씩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마치 메이저리그 구장처럼 진심 어린 기립박수를 보냈다. 120구, 1실점 역투에도 빈 손으로 내려가는 투수를 향한 찬사. 뭉클한 장면이었다.

경험해 보지 못한 황홀함 속에서 최채흥은 잠시 아쉬움을 잊을 수 있었다. 10승 이상의 충만한 에너지를 품은 채 덕아웃으로 향했다.

"계속 이런 박수 받으면서 내려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쉬웠지만 관중석 팬 여러분의 박수를 받고 기분이 무척 좋았습니다. "

아쉬움 속에 또 한 뼘 성장한 최채흥.

"좌완 에이스가 되려면 멀었다"며 손사래를 치는 그는 어느덧 그 위치에 성큼 가까워져 있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K-삼성 경기 삼성 선발투수 최채흥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2020년 10월 14일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