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김태형 감독, "유희관이 컨디션 되찾고 중요한 일 해냈다" [잠실 톡톡]

홍지수 입력 2020.10.15. 22:01 수정 2020.10.15. 22:05

두산 베어스가 3연승에 성공했다.

돌아온 선발 유희관이 호투했다.

오랜만에 1군 마운드에 선 선발 유희관도 잘 던졌고 타자들의 타격감이 폭발했다.

선발 유희관은 6이닝 동안 4피안타 3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시즌 9승(11패) 째를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 민경훈 기자]5회초를 마친 두산 선발 유희관이 환하게 웃으며 덕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rumi@osen.co.kr

[OSEN=잠실, 홍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3연승에 성공했다. 돌아온 선발 유희관이 호투했다.

두산은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팀 간 15차전에서 16-3 완승을 거뒀다. 오랜만에 1군 마운드에 선 선발 유희관도 잘 던졌고 타자들의 타격감이 폭발했다. 홈런은 없었지만 18안타로 한화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박건우와 외국인 타자 페르난데스가 각 3안타 4타점, 5번 허경민이 3안타 1타점 활약을 펼쳤다. 또한 오재일이 2안타 1타점, 박세혁이 1안타 3타점, 정수빈이 1안타 1타점, 김재호가 3안타 1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선발 라인업 중 2루수 최주환을 제외하고 모두 안타를 생산했고 8명이 타점을 올렸다. 

선발 유희관은 6이닝 동안 4피안타 3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시즌 9승(11패) 째를 거뒀다. 이제 1승만 더 보태면 8년 연속 10승에 성공한다. 그러면 두산 프랜차이즈 선수 최초로 8년 연속 두 자릿 수 승수를 쌓게 된다. 

경기 종료 후 김태형 감독은 “유희관이 본인의 컨디션을 되찾은 투구를 보여줬다. 중요한 일을 해줬다”며 “타자들이 찬스마다 집중력을 발휘하고 활발하게 많은 점수를 뽑아줘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 knightjisu@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