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류현진은 퍼니 가이" 피어슨의 웃음, 원투펀치 야욕 드러냈다

김태우 기자 입력 2020.10.16. 08:30

토론토는 2020년 시즌을 앞두고 류현진(33)에 4년간 8000만 달러(약 918억 원)를 투자했다.

팀 내 투수 최고 유망주이자, 100마일(161㎞)을 웃도는 구위에 류현진조차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 네이트 피어슨(24)도 그중 하나였다.

토론토는 류현진과 피어슨이 원투펀치가 되어 주길 바라고 있다.

피어슨도 이제 본격적인 출발점에 선 만큼, 류현진과 피어슨이라는 완전히 다른 유형의 선수들로 구성된 원투펀치를 볼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토론토 마운드의 미래로 손꼽히는 네이트 피어슨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토론토는 2020년 시즌을 앞두고 류현진(33)에 4년간 8000만 달러(약 918억 원)를 투자했다. 팀의 에이스로 로테이션을 이끌어줌과 동시에, 젊은 투수들을 이끄는 정신적 지주로서의 기대치까지 포함된 금액이었다.

류현진도 팀의 주문을 알고 있었다. 스프링트레이닝 당시부터 그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토론토의 젊은 투수들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인 류현진을 경외의 대상으로 바라봤다. 캠프 때부터 류현진의 구종, 그립, 감각, 경기 운영까지 조언을 구하려는 선수들의 행렬이 줄을 이었다. 류현진도 성심성의껏 답변하며 유대감을 키웠다. 시즌이 끝날 때, 그는 토론토 투수진을 이끄는 리더 중 하나가 되어 있었다.

팀 내 투수 최고 유망주이자, 100마일(161㎞)을 웃도는 구위에 류현진조차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 네이트 피어슨(24)도 그중 하나였다. 피어슨은 올해 정규시즌에서는 부상 탓에 5경기(선발 4경기) 출전에 머물렀다. 평균자책점도 6.00으로 썩 좋지 않았다. 그러나 탬파베이와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에 등판해 인상적인 투구를 하면서 “역시 기대주”라는 평가와 함께 시즌을 마무리했다.

토론토는 류현진과 피어슨이 원투펀치가 되어 주길 바라고 있다. 애당초 그 기대 시점이 2021년이었다. 피어슨 또한 류현진과 1년을 인상적이었다고 돌아봤다. 피어슨은 캐나다 언론인 ‘스포츠넷’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영어가 유창하지는 않지만, 평소 대화는 충분히 이해할 만한 수준이었다면서 “류현진은 아주 재밌는 사람(funny guy)이었고, 또한 아주 훌륭한 인품을 가진 사람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피어슨은 “류현진의 루틴을 지켜보는 것도 매우 멋진(cool) 일이었다”면서 평소 류현진을 보고 느끼는 점이 있었다고 답했다. 선수마다 루틴이 있어 꼭 류현진의 방식이 답은 아니겠지만, 이미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한 선수의 일상을 직접 곁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자체가 큰 경험이었다는 것이다.

‘스포츠넷’ 또한 “다저스 시절부터 그는 사랑스러운 선수였고 모두가 그와 이야기를 하는 것을 좋아했다”면서 류현진이 토론토 클럽하우스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크게 평가했다.

한편 올해 메이저리그 데뷔를 이룬 피어슨은 내년 성적에 대해서도 욕심을 드러냈다. 올해 오른쪽 팔꿈치 근육에 이상이 있었던 피어슨은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을 유지하면서 선발로 등판하는 것”이라고 했다. 피어슨은 토론토가 2021년 어떤 방식으로든 자신의 이닝을 관리할 것이라 예상하면서도 “내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은 최대한 이닝을 많이 소화하는 것”이라며 완주에 대한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피어슨은 “(시즌이) 우리의 뜻대로 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그런 경험을 하면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뤘다는 것은 항상 좋은 일”이라면서 내년을 기약했다. 피어슨도 이제 본격적인 출발점에 선 만큼, 류현진과 피어슨이라는 완전히 다른 유형의 선수들로 구성된 원투펀치를 볼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