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뉴시스

"한국 야구의 역사" 탬파베이, WS 무대 선 최지만에 축하

김주희 입력 2020. 10. 22. 11:44

기사 도구 모음

탬파베이 레이스가 한국인 타자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선발 출전한 최지만을 축하했다.

사진에는 태극기를 배경으로 한 최지만의 사진과 함께 "월드시리즈에서 뛰는 첫 번째 한국 출신 야수"라는 메시지가 적혀있다.

최지만은 한국인 선수로는 네 번째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았다.

최지만은 21일 열린 LA 다저스와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선발 제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2일 WS 2차전, 선발 출전..한국인 첫 WS 안타 기록
[서울=뉴시스] 탬파베이 레이스가 한국인 야수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나서는 최지만을 조명했다. (사진=탬파베이 트위터 캡처)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탬파베이 레이스가 한국인 타자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선발 출전한 최지만을 축하했다.

탬파베이는 22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SNS에 "한국 야구의 역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태극기를 배경으로 한 최지만의 사진과 함께 "월드시리즈에서 뛰는 첫 번째 한국 출신 야수"라는 메시지가 적혀있다.

최지만은 한국인 선수로는 네 번째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았다. 그러나 타자만 놓고 보면 한국인 최초다.

앞서 '꿈의 무대'를 밟은 2001년 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2009년 박찬호(필라델피아 필리스), 2018년 류현진(LA 다저스) 등 3명은 모두 투수였다. 이 중 우승반지는 김병현 만이 차지했다.

최지만은 21일 열린 LA 다저스와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선발 제외됐다. 7회초 대타로 나섰지만, 다저스가 마운드를 좌완 투수로 교체하자 탬파베이는 최지만을 다시 불러들였다. 최지만은 아쉬움을 안고 더그아웃으로 발길을 돌렸다.

'기록상'으로만 출전했전 최지만은 22일 열린 2차전에는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최지만은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 1사 1루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는 2루수 땅볼로 출루, 매뉴얼 마르고와 조이 웬들의 연속 안타에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아울러 최지만은 5-2로 앞선 6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다저스 조 켈리의 97마일(156㎞)짜리 직구를 공략해 우전안타를 터뜨렸다.

한국인 타자 월드시리즈 1호 안타 기록을 세웠다.

한편, 이날 경기는 6회말까지 탬파베이가 6-3로 앞서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