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SC영상] '여왕의 귀환' 김연경, '핑크 유니폼 입고 홈 개막 경기'

송정헌 입력 2020. 10. 24. 14:02

기사 도구 모음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렸다.

시즌 두 번째 경기를 홈 개막 경기로 갖는 '흥벤저스' 흥국생명이 시즌 2연승에 도전한다.

11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한 김연경은 핑크색 홈 유니폼을 착용하고 컴백 이후 첫 홈경기를 펼친다.

흥국생명은 다음 홈경기 31일 도로공사 경기부터 홈 팬들과 만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흥 돋우는 김연경.

[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렸다.

시즌 두 번째 경기를 홈 개막 경기로 갖는 '흥벤저스' 흥국생명이 시즌 2연승에 도전한다.

'배구여제' 김연경과 이재영, 이다영은 시즌 1패를 안고 있는 인삼공사를 상대한다.

11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한 김연경은 핑크색 홈 유니폼을 착용하고 컴백 이후 첫 홈경기를 펼친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무관중으로 펼쳐지는 경기에 아쉬움은 있지만 KBS2TV와 네이버스포츠에서 생중계한다.

직관에 대한 아쉬움이 큰 배구팬들은 10월 31일 이후부터 배구 관전이 가능하다. 흥국생명은 다음 홈경기 31일 도로공사 경기부터 홈 팬들과 만날 수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동료들과 함께 몸을 풀고 있는 김연경.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