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케인, SNS에 "손흥민이 웃으면 나도 좋아" 전설+동료도 엄지척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20. 10. 27. 07:51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의 결승골에 도움을 기록한 해리 케인이 손흥민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잉글랜드 랭커셔카운티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와의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의 득점으로 후반 31분터진 손흥민의 결승골로 1-0 신승했다.

손흥민은 시즌 10호골이자 리그 8호골, 4경기 연속골을 작렬시키며 팀을 승리로 이끌며 후반 추가시간 교체아웃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리 케인 SNS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손흥민의 결승골에 도움을 기록한 해리 케인이 손흥민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잉글랜드 랭커셔카운티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와의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의 득점으로 후반 31분터진 손흥민의 결승골로 1-0 신승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고작 슈팅 3개에 유효슈팅 하나 때리지 못할 정도로 어려운 경기를 했다. 번리는 점유율을 낮아도 슈팅 5개에 유효슈팅 2개로 효율적인 공격을 했다.

후반전 역시 이런 흐름은 이어졌다. 이에 토트넘의 주제 무리뉴 감독은 에릭 라멜라를 교체투입했다. 그리고 후반 31분 손흥민이 결국 해냈다. 오른쪽에서 라멜라의 코너킥을 해리 케인이 수비와의 몸싸움을 이기며 헤딩했고 이 공을 손흥민이 몸을 날려 다이빙 헤딩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힘들었던 승부에 결국 케인-손흥민 콤비가 또다시 해낸 것이다. 손흥민은 시즌 10호골이자 리그 8호골, 4경기 연속골을 작렬시키며 팀을 승리로 이끌며 후반 추가시간 교체아웃됐다.

이날 경기 후 케인은 SNS에 "손흥민을 웃게 할 수 있는 일이라면 어떤 것이든 좋다"며 "합당한 승리며 원정에서 좋은 결과다"라며 기뻐했다.

이런 SNS 메시지에 이영표와 함께 뛰며 토트넘에서 등번호 10번을 달고 뛰었던 로비 킨도 이모티콘을 통해 동조하는 의사를 밝혔다. 팀동료인 세르지 오리에 역시 답글을 달며 두 선수를 응원했다.

축구통계를 다루는 옵타 조에 따르면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과 케인 콤비는 EPL에서만 무려 29번째 합작골을 만들어냈다. 이는 EPL 역대 2위 합작 득점 횟수로 1위는 램파드와 드록바의 36골 밖에 남지 않았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