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연합뉴스

프로농구 전자랜드 탐슨, 농구화 벗겨져도 뛴다..'맨발의 투혼'

김동찬 입력 2020. 11. 16. 21:33

기사 도구 모음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외국인 선수 에릭 탐슨이 '맨발 투혼'을 발휘했다.

탐슨은 1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고양 오리온과 경기 4쿼터 도중 농구화가 벗겨졌다.

결국 이 공격에서 전자랜드 이대헌의 미들슛이 들어갔고, 그제야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탐슨이 다시 농구화를 신을 시간을 배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급한 순간 (인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6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 전자랜드 에릭 탐슨이 신발이 벗겨진 채 경기를 하고 있다. 2020.11.16 seephoto@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외국인 선수 에릭 탐슨이 '맨발 투혼'을 발휘했다.

탐슨은 1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고양 오리온과 경기 4쿼터 도중 농구화가 벗겨졌다.

경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골밑슛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다른 선수들과 부딪히면서 농구화가 벗겨졌다.

이 상황에서 경기는 중단되지 않았고, 오리온이 공을 따내 반대편 코트로 넘어가게 됐다.

농구화를 챙겨 신을 여유가 없었던 탐슨은 한쪽 발에만 농구화를 신고 백코트를 했고, 오리온의 공격 역시 무위로 그치면서 다시 또 한 번 농구화가 벗겨진 쪽의 코트로 내달려야 했다.

다급한 순간 (인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6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 전자랜드 에릭 탐슨이 신발이 벗겨진 채 경기를 하고 있다. 2020.11.16 seephoto@yna.co.kr

골밑에 농구화가 놓인 상황에서 경기가 그대로 진행되자 심판이 농구화를 코트 밖으로 치우는 진풍경도 연출됐다.

결국 이 공격에서 전자랜드 이대헌의 미들슛이 들어갔고, 그제야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탐슨이 다시 농구화를 신을 시간을 배려했다.

이때까지 59-59 동점으로 맞섰던 두 팀의 경기는 결국 오리온이 68-63으로 승리했다.

탐슨의 '맨발 투혼'이 아쉽게 빛을 내기 어려운 결과가 됐다.

emailid@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