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KS4]김태형 감독 선택 실패, 자신감 없는 이영하 폭투+실점 난조

나유리 입력 2020.11.21. 16:01

이영하의 부진은 이번에도 이어졌다.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두번째 투수로 이영하를 올렸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은 동점 상황 그것도 6회에 이영하를 선택했다.

이영하가 마무리로 등판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가장 최근 등판이었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NC를 상대로 고전했기 때문에 조금 더 앞에 쓰는 카드로 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 KBO 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6회초 두산 이영하가 마운드에서 내려오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11.21/

[고척=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이영하의 부진은 이번에도 이어졌다. NC 타선을 감당하지 못하며 무너졌다.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두번째 투수로 이영하를 올렸다. 선발 김민규가 6회 1아웃까지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고, 0-0 동점 상황에서 주자 1명을 내보내자 투수 교체를 택했다. 이미 김민규의 투구수가 많아 교체가 필요한 시점이었다.

타이밍은 적절했지만, 마운드에 올라온 투수는 이영하였다. 이영하는 정규 시즌 후반기부터 두산의 마무리로 뛰고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마무리 상황, 경기 막판에 주로 등판했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은 동점 상황 그것도 6회에 이영하를 선택했다. 최근 부진 그리고 경기 흐름을 고려한 선택으로 보였다. 이영하가 마무리로 등판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가장 최근 등판이었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NC를 상대로 고전했기 때문에 조금 더 앞에 쓰는 카드로 택했다.

결과는 실패였다. 김민규가 잘 닦아놓은 투수전 분위기를 이영하가 NC쪽에 넘겨주고 말았다. 6회 1사 1루에서 나성범을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양의지와 강진성에게 연타를 허용했다. 2사 2루 양의지와의 승부에서 우전 적시타를 내줬고, 우익수 조수행의 홈 송구가 악송구가 되면서 양의지가 2루까지 들어갔다. 두산의 선취점 허용.

이영하는 거기서 멈추지 않았다. 다음 타자 강진성과의 승부에서 완전히 뒤로 튕겨져 나가는 폭투를 기록했고, 그사이 2루주자 양의지는 3루까지 들어갔다. 여기에 강진성에게 좌중간 안타를 허용해 또 1실점 했다. 사실상 1점으로 막을 수 있었던 상황이 2실점으로 이어진 셈이다.

두산 벤치는 더 기다리지 않았다. 2아웃 주자 1루에서 투수를 함덕주로 교체했다. 이영하 카드는 또다시 실패였다.

고척=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