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네빌, 손흥민 골에 "완벽한 출발, 에데르송 왜 거기 있어?"

박주성 기자 입력 2020.11.22. 03:33 수정 2020.11.22. 03:34

게리 네빌이 에데르송의 위치를 지적했다.

전반 4분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에데르송의 다리 사이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해 득점을 터뜨렸다.

에데르송은 앞으로 나와 손흥민을 막으려 했지만 손흥민은 다리 사이를 노렸다.

이 장면을 본 게리 네빌은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토트넘의 아주 좋은 출발이다. 난 에데르송의 위치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에데르송은 그 자리에 나와 있을 이유가 없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손흥민 골장면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게리 네빌이 에데르송의 위치를 지적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2일 새벽 2시 30분(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홈팀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케인을 두고 2선에 손흥민, 은돔벨레, 베르흐바인이 배치됐다. 중원에 호이비에르, 시소코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레길론, 다이어, 알더베이럴트, 오리에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원정팀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토레스, 제주스, 마레스가 섰고 미드필드에 실바, 로드리, 더 브라위너가 배치됐다. 포백은 칸셀루, 라포르테, 디아스, 워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선제골은 토트넘에서 나왔다. 전반 4분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에데르송의 다리 사이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해 득점을 터뜨렸다. 에데르송은 앞으로 나와 손흥민을 막으려 했지만 손흥민은 다리 사이를 노렸다.

이 장면을 본 게리 네빌은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토트넘의 아주 좋은 출발이다. 난 에데르송의 위치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에데르송은 그 자리에 나와 있을 이유가 없었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