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양봉업자 이어 '맨시티 킬러' 된 손흥민, 바디 다음으로 많은 6득점 기록

박지원 기자 입력 2020.11.22. 16:00

 분데스리가의 도르트문트에 이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맨체스터 시티가 손흥민의 단골 고객이 됐다.

손흥민은 이 날 득점으로 인해 역대 과르디올라가 이끄는 맨시티를 상대로 6번째 골을 기록했다.

리그 선두 경쟁에 있어 고비가 될 수 있었던 맨시티전에서 전반 초반 득점을 뽑아낸 손흥민이 있었기에 토트넘은 웃을 수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분데스리가의 도르트문트에 이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맨체스터 시티가 손흥민의 단골 고객이 됐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230(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EPL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2-0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621(승점 20)로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홈팀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손흥민을 비롯해 요리스, 오리에, 알더베이럴트, 다이어, 레길론, 시소코, 호이비에르, 은돔벨레, 베르바인, 케인이 선발로 출격했다.

리그 개인 득점 랭킹 1위에 올라있던 손흥민의 발끝이 또 한 번 터지고 말았다. 전반 5분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완벽한 기회를 잡았고, 골키퍼가 나온 것을 확인한 뒤 다리 사이로 정확한 슈팅을 날리며 선제골을 신고했다. 리그 9호골을 쏘아 올린 손흥민은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쯤 되면 손흥민은 맨시티에 공포 대상이라고 할 수 있다. 손흥민은 이 날 득점으로 인해 역대 과르디올라가 이끄는 맨시티를 상대로 6번째 골을 기록했다. 축구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손흥민은 레스터 시티의 제이미 바디(9)에 이어 공식 대회에서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실 손흥민은 양봉업자라는 별명도 있다. 노란색 색깔의 유니폼을 입은 팀을 상대로 특히 득점을 많이 뽑아냄에 따라 붙여진 별명이다. 대표적인 클럽으로 도르트문트가 있다.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역대 9골을 집어넣으며 경계 대상 1호로 평가됐다.

리그 선두 경쟁에 있어 고비가 될 수 있었던 맨시티전에서 전반 초반 득점을 뽑아낸 손흥민이 있었기에 토트넘은 웃을 수 있었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