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토트넘 비상' 알더베이럴트 장기 부상 우려..무리뉴, "피로 누적인 듯..미안"

박지원 기자 입력 2020.11.22. 18:20

 비상 상태다.

토트넘 훗스퍼의 핵심 센터백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장기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영국 '더선'은 22일(한국시간) "알더베이럴트는 교체 당시 사타구니를 움켜 쥐고 있는 것이 포착됐다. 이에 무리뉴 감독이 알더베이럴트의 상태에 대해 질문을 받았을 때 긴 부상을 입을 수 있음을 암시했다"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비상 상태다. 토트넘 훗스퍼의 핵심 센터백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장기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토트넘 훗스퍼는 22일 오전 230(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EPL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2-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알더베이럴트는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다이어, 세르주 오리에와 함께 포백을 구축했다. 만점 활약을 펼쳤던 알더베이럴트는 후반 36분 사타구니 쪽 통증을 느끼며 조 로돈과 교체되어 나갔다.

영국 '더선'22(한국시간) "알더베이럴트는 교체 당시 사타구니를 움켜 쥐고 있는 것이 포착됐다. 이에 무리뉴 감독이 알더베이럴트의 상태에 대해 질문을 받았을 때 긴 부상을 입을 수 있음을 암시했다"라고 보도했다.

경기 종료 후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무리뉴 감독은 "나는 알더베이럴트에게 미안한 마음을 느낀다. 그는 환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줬지만 부상을 입었다"라며 "피로가 누적되면서 발생한 부상이다. 하지만 다행히도 로돈이 있다. 이제 다음 주 주중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알더베이럴트는 초반을 제외하고 계속해서 선발 풀타임을 뛰고 있다. 리그에서도 5경기 연속으로 뛰었을 뿐만 아니라 최근 국가대표팀에서도 2경기를 소화하고 왔다. 피로가 누적될 수밖에 없는 상황 속에서 결국 부상을 당한 알더베이럴트였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27일 오전 5(한국시간)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4차전 루도고레츠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있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