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골든볼 경쟁' SON 위대함,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 9골과 동률

한재현 입력 2020.11.22. 22:42

올 시즌 손흥민의 활약이 매섭다.

혼자서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압도하기 일보 직전이다.

손흥민의 활약은 혼자서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압도할 정도다.

손흥민이 혼자서 9골을 기록했지만, 아스널은 저조한 득점력에 손흥민의 골과 겨우 맞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올 시즌 손흥민의 활약이 매섭다. 혼자서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압도하기 일보 직전이다.

손흥민은 22일 오전(한국시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골과 함께 토트넘 홋스퍼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이날 골로 올 시즌 리그 9호골과 함께 잠시 득점 선두에 올랐지만, 에버턴 공격수 도미닉 칼버트-르윈이 같은 날 풀럼전에서 2골을 추가하며, 2위로 밀려났다. 그러나 올 시즌 기세라면 충분히 생애 첫 리그 골든볼(득점왕)을 노릴 정도로 골 감각은 절정에 올랐다.

손흥민의 활약은 혼자서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압도할 정도다. 손흥민이 혼자서 9골을 기록했지만, 아스널은 저조한 득점력에 손흥민의 골과 겨우 맞췄다. 이로 인해 아스널은 선두인 토트넘과 달리 12위로 처져 있다.

그는 지난 15일, 17일에 열린 멕시코, 카타르와 A매치 평가전에 나서 체력 저하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오스트리아까지 전세기를 보내준 구단의 배려로 무사히 토트넘으로 돌아왔고, 맨시티전 골과 함께 보답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