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악동' 무투의 늦은 후회 "무리뉴 말 들었다면, 발롱도르도 탔을 텐데.."

박문수 입력 2020.11.22. 23:08 수정 2020.11.23. 00:04

악마의 재능 그리고 루마니아 차세대 슈퍼스타로 불렸던 아드리안 무투가 첼시 시절 무리뉴 감독과의 마찰을 일으킨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말했다.

포르투에서 첼시로 막 둥지를 옮기며 일명 '독설가'로 불렸던 무리뉴와 갈등을 맺은 무투였다.

당시 인터뷰에서 무투는 "무리뉴와 갈등을 겪었다"라면서 "무리뉴가 대표팀 합류를 불허했다. '내가 부상을 당했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나는) 몸 상태가 좋고, 무리뉴도 이를 알고 있다"라며 무리뉴 감독을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악마의 재능으로 불렸던 루마니아 출신 공격수 아드리안 무투
▲ 아드리아누와 파르마에서 새로운 스타 탄생 알린 무투, 첼시 이적 후 커리어 꼬여
▲ 금지 약물, 무리뉴에 대한 항명, 대표팀 감독 조롱 등, 여러 기행 펼쳐
▲ 무투의 뒤늦은 후회 "그때 다른 결정을 했다면... 발롱도르도 탈 수 있었겠지.."


[골닷컴] 박문수 기자 = 악마의 재능 그리고 루마니아 차세대 슈퍼스타로 불렸던 아드리안 무투가 첼시 시절 무리뉴 감독과의 마찰을 일으킨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말했다.

무투는 22일(한국시각) 본 매체(골닷컴) '글로벌 에디션'을 통해 자신의 과오를 반성했다.

이탈리아의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를 인용 보도한 인터뷰에서 그는 "아마도 만일 과거에 내가 다른 결정을 내렸다면, 어느 시점에는 발롱도르를 수상할 수 있었을 거로 생각한다. 그렇지만 이에 대해서는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는 게 나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무투가 말하는 잘못된 결정?은 2004년이다. 2004/2005시즌이라면, 첼시 사령탑은 현재는 토트넘의 수장 무리뉴다. 포르투에서 첼시로 막 둥지를 옮기며 일명 '독설가'로 불렸던 무리뉴와 갈등을 맺은 무투였다.

2004년 여름, 당시 첼시 소속이었던 무투는 부상에서 회복된 지 얼마 안 된 시점, 루마니아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당연히 무리뉴는 이를 불허했다. 그런데도 무투는 강행해서 경기에 나섰다.

당시 인터뷰에서 무투는 "무리뉴와 갈등을 겪었다"라면서 "무리뉴가 대표팀 합류를 불허했다. '내가 부상을 당했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나는) 몸 상태가 좋고, 무리뉴도 이를 알고 있다"라며 무리뉴 감독을 비판했다.

이어서 그는 "벌금을 받든 신경 쓰지 않겠다. 모든 이가 내게 대표팀이 가장 중요하다는 걸 알고 있기를 바란다"라면서 "무리뉴는 이에 동의하지 않고, 메디컬 스태프에게서 받은 종이 한 장을 보여줬다. 내가 뛰면 안 된다고 했지만, (나는) 내 몸 상태가 좋다는 걸 안다"라면서 감독 결정을 무시한 채 대표팀에 합류했다.

무투의 돌발? 인터뷰이 이후, 돌아온 결과는 전력 외 자원이었다. 무투 없이도 첼시는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에 등극했다.

설상가상 이후 무투는 코카인 복용으로 장기간 출전 정지 처분을 당했다. 이게 다가 아니다. 무투는 첼시 소속임에도, 구단 모르게 이탈리아 복귀를 추진했다가, 결국 구단에 거액의 배상금을 물어야 했다. 그렇게 이탈리아로 돌아왔지만, 이전과는 사뭇 달랐다. 유벤투스에서는 비교적 준수한 활약을 보여줬지만, 파르마 시절 보여준 센세이셔널함은 부족했다.

꽤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무투는 자신의 결정에 대해 후회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이미 너무 늦었다. 무투는 이제 아드리아누와 함께 한 때 파르마를 이끌었던 신성 그리고 악마의 재능부터 악동까지 그저 잠깐 반짝했던 추억의 공격수로 회상되고 있다.

사진 = Getty Images / 골닷컴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