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EPL 역대 최다 득점자도 찬사.."SON의 마무리 정말 훌륭했어!"

오종헌 기자 입력 2020. 11. 23. 10:20

기사 도구 모음

프리미어리그 역대 득점 1위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앨런 시어러가 손흥민을 향해 아낌없는 칭찬을 보냈다.

토트넘 훗스퍼는 22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2-0 승리를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프리미어리그 역대 득점 1위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앨런 시어러가 손흥민을 향해 아낌없는 칭찬을 보냈다.

토트넘 훗스퍼는 22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손흥민과 함께 케인, 베르바인이 최전방에 포진했다. 시소코, 호이비에르, 은돔벨레가 중원을 구축했고 4백은 레길론, 알더베이럴트, 다이어, 오리에가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이에 맞선 맨시티도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토레스, 제주스, 마레스가 3톱을 구성했고 더 브라위너, 로드리, 실바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4백은 칸셀루, 라포르트, 디아스, 워커가 짝을 이뤘고 에데르송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 이른 시간에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5분 은돔벨레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에데르송 골키퍼의 다리 사이로 향하는 절묘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리그 9호골. 이후 맨시티가 주도권을 잡고 토트넘이 역습을 노리는 양상으로 경기가 이어졌다.

토트넘이 추가골을 만들었다. 후반 20분 토트넘의 역습이 이어졌고 케인의 패스를 이어받은 로 셀소가 깔끔한 마무리로 득점에 성공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더 이상의 득점 없이 토트넘의 무실점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을 향해 찬사가 쏟아졌다. EPL 공식 최우수선수의 몫도 당연히 손흥민이었다. 영국 '미러'는 "손흥민은 자신의 상승세를 만끽하고 있다. 명실상부 토트넘의 핵심 선수다. 또한 이번 득점으로 빅게임에 강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EPL 역대 최다 득점자(260골)인 시어러도 칭찬 대열에 합류했다. 시어러는 영국 'BBC'를 통해 "이날 토트넘의 최전방에 포진했던 두 명의 월드클래스 선수(손흥민, 케인)들은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밝히며 "(선제골 장면에서) 손흥민의 마무리는 훌륭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