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문화일보

<이인세의 골프역사.. 그 위대한 순간들>박세리, '2년 슬럼프' 날린 200야드 유틸리티샷 '한 방'

기자 입력 2020. 11. 23. 10:30 수정 2020. 11. 23. 14:20

기사 도구 모음

2006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맥도날드챔피언십은 메릴랜드주 불락골프클럽에서 열렸다.

당시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였던 맥도날드챔피언십 우승후보 1순위는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었다.

소렌스탐은 1, 2라운드에서 71타와 69타를 쳐 박세리(71, 69타)와 동타를 이뤄 간신히 톱10에 들었다.

첫 번째 연장은 박세리가 스리퍼트로 망친 18번 홀에서 진행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세리가 2006년 맥도날드챔피언십 연장전에서 두 번째 샷을 홀에 가까이 붙인 뒤 ‘믿기지 않는다’는 몸짓을 하고 있다. LPGA 홈페이지
이인세 골프역사 칼럼니스트

2006년 메이저 맥도날드챔피언

웹과 첫 연장 회심의 세컨드샷

그린 맞은 공 굴러 홀 옆 한뼘 !

통산 22승 후 긴 부진 터널 탈출

2006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맥도날드챔피언십은 메릴랜드주 불락골프클럽에서 열렸다. 당시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였던 맥도날드챔피언십 우승후보 1순위는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었다.

늘 소렌스탐의 벽에 막혀 2인자였던 박세리는 2004년부터 지독한 슬럼프에 빠졌다. 2005년 맥도날드챔피언십 초반 75타와 78타를 쳐 컷 탈락 고배를 마셨다. 박세리는 당연히 우승권에서 제외됐기에 소렌스탐의 상대는 호주의 캐리 웹이었다.

하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소렌스탐은 1, 2라운드에서 71타와 69타를 쳐 박세리(71, 69타)와 동타를 이뤄 간신히 톱10에 들었다. 소렌스탐은 3라운드에서 75타로 내려앉아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자연스레 박세리와 웹에게 눈길이 쏠렸다. 무려 10여 명이 엉켜 1타 차로 우승이 확정되는 혼전이었다.

4라운드가 후반으로 치달았지만, 여전히 1타 차 승부 양상은 변함이 없었다. 그런데 박세리의 약진이 돋보이기 시작했다. 17번 홀까지 박세리는 9언더파로 선두가 됐고, 웹은 2위.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파세이브만 해도 승산이 높았다. 하지만 박세리는 7m 버디 퍼트를 너무 세게 쳐 2m나 홀을 지나갔고, 이마저 놓쳤다. 어이없는 스리퍼팅, 보기였다. 웹과 8언더파 동타가 됐다. 웹 역시 17, 18번 홀에서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둘은 플레이오프에 돌입했다.

첫 번째 연장은 박세리가 스리퍼트로 망친 18번 홀에서 진행됐다. 내심 불안했던 박세리는 티샷을 안전하게 페어웨이로 보냈다. 홀까지 200야드 정도 남겨둔 박세리는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22도 유틸리티 클럽을 꺼냈다. 4번 아이언 정도를 들 것이란 예상이 빗나갔다. 오른쪽에는 벙커, 왼쪽에는 연못. 공이 왼쪽으로 감기기만 하면 그대로 물속으로 빠지는 상황이었지만, 공격적인 선택을 했던 것. 공은 그린을 향해 날아갔다. 박세리의 이 샷은 2년 동안의 슬럼프와 지난해 이곳에서 컷 탈락했던 쓴맛을 털어버리는 ‘한 방’이 됐다. 그린에 떨어진 공은 핀을 향해 굴러갔다. 홀에서 불과 한 뼘도 안 되는 지점에서 멈췄다. 두 번째 샷을 기다리던 웹은 그 장면을 보면서 허탈한 표정을 지었고,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연장전 승부는 그것으로 끝이었다. 박세리는 탭인 버디로 2년간의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22번째 우승 이후 2년 만에 꿀맛 같은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골프역사칼럼니스트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