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뛰고 또 뛰는' 손흥민+케인, "현대 축구의 모범적인 예시"

신은현 기자 입력 2020. 11. 23. 11:55

기사 도구 모음

"케인과 손흥민은 뛰고 또 뛴다. 현대 축구의 모범적인 예시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제이미 레드냅이 EPL 최고의 듀오 손흥민과 케인을 향해 극찬을 보냈다.

이에 대해 영국 '스카이스포츠'에서 축구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제이미 레드냅은 "라이트 윙포워드 손흥민이 라이트 윙까지 내려오더니, 이제는 라이트백 위치에서 수비를 하고 있다. 케인도 훌륭한 수비력을 보여주고 있고, 두 슈퍼스타의 플레이는 훌륭한 팀워크를 자랑한다. 케인과 손흥민은 뛰고 또 뛴다. 현대 축구의 모범적인 예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신은현 기자= "케인과 손흥민은 뛰고 또 뛴다. 현대 축구의 모범적인 예시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제이미 레드냅이 EPL 최고의 듀오 손흥민과 케인을 향해 극찬을 보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2시 반(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EPL 9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선두로 등극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흔히 말하는 '이기는 축구'를 하고 있다. 점유율은 높지 않지만 결정적인 한 방으로 승리하는 경기가 많다. 이번 맨시티전에서도 역습 두 방으로 골을 만들어내며 승리를 챙겼다.

특히 이번 경기에서는 무리뉴 감독이 과르디올라 감독과 지략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무리뉴 감독은 볼 점유율을 높이는 맨시티를 맞아 안정적인 수비를 구축한 후 간결하고 빠른 역습을 시도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이를 위해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좌측이 아닌 우측으로 배치했고, 케인에게는 '프리롤' 역할을 맡기며 공격에 관여하도록 만들었다.

결국 승자는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후반에 투입된 로 셀소의 추가골까지 묶어 완승을 따냈다. 경기 후 영국 공영 방송 'BBC'"손흥민이 또 득점했고, 케인이 또 도움을 올렸다"면서 "두 선수는 이번 시즌 EPL 최고의 골잡이와 플레이 메이커다"며 두 공격수에게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더 놀라운 것은 케인과 손흥민의 히트맵이다. 기본적으로 케인은 최전방 공격수, 손흥민은 측면 공격수지만 두 공격수는 수비 가담까지 적극적으로 하며 헌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케인은 박스 안이 아니라 주로 2선과 3선에서 움직였고, 때로는 센터 서클 아래까지 내려가 수비적으로도 기여했다. 상대 맨시티의 공격수인 가브리엘 제주스가 주로 박스 안과 중앙 공격 진영에서 움직인 것과 비교해도 케인의 헌신적인 움직임을 볼 수 있었다.

손흥민도 마찬가지다. 손흥민의 히트맵을 보면 주로 우측에 위치했지만 전방, 좌측, 중앙을 다양하게 오가며 폭넓은 움직임을 가져갔고, 맨시티의 수비를 흔드는 동시에 수비 가담도 적극적으로 했다. 특히 우측 풀백 위치까지 내려가 수비를 적극적으로 했고, 무리뉴 감독이 요구하는 수비 능력도 성장했음을 증명했다.

이에 대해 영국 '스카이스포츠'에서 축구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제이미 레드냅은 "라이트 윙포워드 손흥민이 라이트 윙까지 내려오더니, 이제는 라이트백 위치에서 수비를 하고 있다. 케인도 훌륭한 수비력을 보여주고 있고, 두 슈퍼스타의 플레이는 훌륭한 팀워크를 자랑한다. 케인과 손흥민은 뛰고 또 뛴다. 현대 축구의 모범적인 예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