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OSEN

'최초 고졸 1순위' 차민석, "삼성 푸른 유니폼, 항상 꿈꿔왔다" [오!쎈 현장]

우충원 입력 2020. 11. 23. 16:41

기사 도구 모음

"삼성의 푸른 유니폼, 항상 꿈꿔왔다".

1순위 선발권을 가진 서울 삼성은 제물포고 졸업 예정인 차민석을 선발했다.

KBL 역사 최초의 고졸 1순위 선수인 것 뿐만 아니라 당당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프로에서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학생체, 조은정 기자]

[OSEN=잠실학생체, 우충원 기자] "삼성의 푸른 유니폼, 항상 꿈꿔왔다". 

2020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가 2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이미 일주일 전 10개 구단이 순위 추첨을 마쳤고 그동안 각 구단들은 많은 고민을했다. 

1순위 선발권을 가진 서울 삼성은 제물포고 졸업 예정인 차민석을 선발했다. 그는 KBL 역사상 최초의 ‘고졸 얼리 엔트리 1순위’가 됐다.

차민석은 “정말 많이 긴장됐다. 이상민 감독님이 나오실 때 정말 떨렸다”면서 “그런데 이름이 불리고 난 뒤 긴장이 풀렸다. 1순위 고 최초이기 때문에 정말 기분좋다. 다른 분들 보다 4년 먼저 적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송교창형과 비교가 된다. 그런데 그것 보다는 내가 얼마나 더 열심히 할 수 있는가가 중요하다. 올 해 많이 변하기 위해 노력했다. 센터에서 3~4번 포지션으로 바꾸며 슈팅 타이밍도 빠르게 가져갔다. 고 3때 경기가 없었기 때문에 많이들 보시지 못했지만 달라진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차민석은 당당했다. KBL 역사 최초의 고졸 1순위 선수인 것 뿐만 아니라 당당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프로에서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차민석은 “롤 모델은 모든 상황에서 나온다. 한 명을 정하고 말하기는 어렵다. 특히 고 3 때는 가드도 해봤다. 다양한 포지션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차민석은 “삼성의 푸른 유니폼이 좋았다. 선수 생활 하면서 붉은색 유니폼을 입지 않았다. 김현준 장학금을 받을 때부터 꿈꿔왔던 팀이다. 앞으로 좋은 성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