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경기 중 성추행' 英 2부 수비수, 3경기 정지 징계.."100% 성폭행 수준"

이인환 입력 2020. 11. 25. 00:25

기사 도구 모음

희대의 성추행을 저지른 수비수가 출장 정지 징계에 직면했다.

영국 '더 선'은 24일(한국시간) "프레스턴의 수비수 다넬 피셔는 셰필드 웬즈데이의 캘럼 패터슨의 성기를 잡아 3경기 출장 정지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프레스턴의 수비수 피셔는 패터슨을 밀착 마크하고 있었다.

더 선에 따르면 프레스턴은 피셔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인환 기자] 희대의 성추행을 저지른 수비수가 출장 정지 징계에 직면했다.

영국 '더 선'은 24일(한국시간) "프레스턴의 수비수 다넬 피셔는 셰필드 웬즈데이의 캘럼 패터슨의 성기를 잡아 3경기 출장 정지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프레스턴은 지난 22일 열린 셰필드 웬즈데이와 경기에서 톰 바크하이젠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결과보다는 경기 중 나온 역대급 성추행이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 프레스턴의 수비수 피셔는 패터슨을 밀착 마크하고 있었다. 문제는 서로 신경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피셔가 패터슨의 중요 부위를 노골적으로 건드린 것.

패터슨이 당황하며 항의하자 피셔는 다시 한 번 그곳을 자극하며 도발한다. 너무나 명백하게 찍힌 영상은 SNS에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셰필드의 감독 토니 퓰리스는 경기 후 인터뷰서 "내가 그 장면을 보지 못했다. 하지만 SNS에 말하는 것처럼 누구나 그런 짓을 당하면 화를 낼 것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피셔의 동료이자 이날 결승골의 주인공 바크하이젠은 "내 친구는 훌륭한 볼 플레이어(Ball player)라고 말장난으로 그를 두둔했다.

바크하이젠의 몰상식한 두둔에 대한 비난도 있었다. SNS에서 한 팬은 "이런 행동은 어느 곳에서도 용납되서는 안 된다. 특히 TV에서 방송되는 경기라면 더욱 말이다"라고 바크하이젠을 비판했다.

다른 팬은 "처벌이 있어야 한다. 저게 축구장서는 먹히는 농담이라는 것이 비참하다"라거나 "정상적인 곳이라면 100% 성폭행"이라고 불편함을 나타냈다.

수사를 마친 FA는 "심판이 보지 못했지만 카메라에 잡힌 사건은 FA 규정을 어긴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에게 3경기 출장 정지를 내린다"고 판결을 내렸다.

더 선에 따르면 프레스턴은 피셔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한 상태다. 더 선은 "럭비에서는 10주나 5주 정지를 당했으나 상대적으로 약한 징계"라고 분석했다.

/mcadoo@osen.co.kr

[사진] 더선 캡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