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품격있는 패자' 두산, 우승자에게 보낸 마지막 예우

이종서 입력 2020. 11. 25. 14:11

기사 도구 모음

두산 베어스가 패배의 쓰라린 아픔이 찾아온 순간에도 끝까지 그라운드를 지키며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두산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2-4로 패배했다.

시리즈 전적 2승 4패로 두산은 한국시리즈 2연패가 물거품이 됐다.

마지막 순간 비록 웃지는 못했지만, 상대의 기쁨을 더욱 빛내주면서 2020년 한국시리즈에서 '명품 조연'으로 시즌을 마칠 수 있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고척, 이대선 기자] NC 다이노스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NC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시즌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두산에 4-2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1승2패에서 내리 3연승, 정규 시즌에 이어 통합 우승의 축포를 터뜨렸다.경기 종료 후 두산 선수들이 NC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sunday@osen.co.kr

[OSEN=고척,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패배의 쓰라린 아픔이 찾아온 순간에도 끝까지 그라운드를 지키며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두산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2-4로 패배했다. 시리즈 전적 2승 4패로 두산은 한국시리즈 2연패가 물거품이 됐다.

1차전 패배 이후 2,3차전 승리로 분위기를 올렸던 두산이었다. 그러나 4차전부터 타선이 힘을 내지 못했고, 5차전까지 점수를 내지 못했다. 결국 6차전 6회까지 점수가 나오지 않았고, 역대 단일 한국시리즈 최다이닝 무득점(25이닝)이라는 불명예와 함께 준우승을 했다.

승자 NC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서로 껴안고 눈물을 흘리며 창단 첫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는 동안 두산 선수단은 3루 응원석 앞에 도열해 팬들에게 인사를 했다.

인사를 마치고, 몇몇 선수들이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려는 순간 주장 오재일과 고참 김재호가 선수단을 다시 불렀고, NC 선수단을 향해서 박수를 보내자는 신호를 보냈다. 선수들은 모두 그라운드 방향으로 몸을 돌려 NC의 세리머니를 바라봤다.

NC 이동욱 감독과 강인권 수석코치가 다가오자 주장 오재일은 모자를 벗고 고개를 숙이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동시에 두산 김태형 감독과 강석천 수석코치가 나와 첫 우승을 축하해줬다.

두산은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 그 중 세 차례 마지막에 웃었다. 지난 시즌 역시 정상에 오른 만큼, 누구보다 우승의 기쁨을 잘 아는 팀이다. 마지막 순간 비록 웃지는 못했지만, 상대의 기쁨을 더욱 빛내주면서 2020년 한국시리즈에서 '명품 조연'으로 시즌을 마칠 수 있게 됐다. /bellstop@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