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주장 선임' 박병호, 흔들리는 키움호의 실질적 선장이다

고유라 기자 입력 2020. 12. 04. 06:01

기사 도구 모음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박병호(34)가 팀의 주장직을 맡았다.

박병호는 2018년을 앞두고 팀에 복귀했으나 고액 연봉자이자 복귀병으로서 성적에 더욱 매진하기 위해 주장직을 맡지 않았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2년 동안 김상수가 창단 첫 투수 주장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후배들과 이야기 나누는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맨 왼쪽).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박병호(34)가 팀의 주장직을 맡았다. 10개 구단 중 가장 표류하고 있는 구단의 중심을 잡기 위한 결단이다.

키움은 3일 2021시즌 신임 주장으로 박병호를 발표했다. 선수들이 투표를 한 결과 만장일치로 박병호가 뽑혔고 그가 주장직을 수락했다. 2011년 7월 트레이드로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은 박병호는 처음으로 주장을 맡았다.

2015년을 마지막으로 이택근이 주장 자리에서 물러났을 때 박병호는 미네소타 트윈스로 떠나면서 자리를 비웠다. 그 사이 2018년 중반까지는 서건창이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고 2018년 중반 김민성이 주장을 이어받았다.

박병호는 2018년을 앞두고 팀에 복귀했으나 고액 연봉자이자 복귀병으로서 성적에 더욱 매진하기 위해 주장직을 맡지 않았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2년 동안 김상수가 창단 첫 투수 주장이 됐다. 박병호는 주장이 아니더라도 올해까지 자타공인 팀의 중심으로서 선수들을 이끄는 중요한 역할을 맡아왔으나 이제는 정식 주장으로서 팀을 이끈다.

박병호는 주장으로 선임된 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이전 보다 세심하게 주변을 살피고 동료 선수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겠다. 또 팀을 하나로 뭉쳐 내년 시즌에는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병호가 주장이 된 지금 구단 상황은 녹록지 않다. 키움은 시즌이 끝난 뒤로 감독도 없고 지난달 말에는 대표이사도 사임하면서 수장들이 모두 자리를 비우고 있다. 구단은 올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경제 악화로 적지 않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영 이슈에 경제적 빈곤까지 팀 안팎이 흔들리고 있다.

선수들 역시 구단 상황에 매우 예민하다. 키움은 10월 8일 손혁 전 감독이 사퇴할 당시 3위를 기록 중이었으나 12경기에서 고전한 끝에 결국 5위로 시즌을 마쳤다. 3년 사이 2명의 감독이 그만뒀다는 것은 결국 선수단의 중요한 리더가 없다는 뜻. 이때 선수들을 이끌 수 있는 것은 같은 선수인 주장밖에 없다.

현재 포스팅 시스템이 진행 중인 김하성도 메이저리그로 떠나게 되면 전력도 약화될 수 있다. 헐거워질 내야의 중심까지 잡아야 하는 박병호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박병호는 내년 시즌을 마치면 FA 자격을 갖추기 때문에 개인 성적도 중요하다. 박병호가 흔들리는 키움호의 돛을 잡고 앞으로 나아가는 조타수의 임무를 잘 수행할 수 있을까.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