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연합뉴스

'팬 사찰 의혹' 키움, KBO에 소명 요청..징계 여부는 23일 결정

김경윤 입력 2020. 12. 22. 18:23

기사 도구 모음

팬 사찰 의혹에 휩싸인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소명 기회를 요청했다.

KBO는 22일 "키움에 관한 상벌위원회(상벌위)를 개최해 관련 심의를 했지만, 구단에서 소명 기회를 요청했다"며 "키움 구단은 23일 소명서를 제출하기로 했으며, KBO는 해당 내용을 추가로 확인한 뒤 (징계 여부에 관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O 상벌위원회 참석하는 이택근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KBO에 '키움 구단과 관계자에 관한 품위손상징계요구서'를 제출한 키움 히어로즈 이택근 선수가 22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한국야구위원회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22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팬 사찰 의혹에 휩싸인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소명 기회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키움 구단의 징계 여부는 23일 최종 결정된다.

KBO는 22일 "키움에 관한 상벌위원회(상벌위)를 개최해 관련 심의를 했지만, 구단에서 소명 기회를 요청했다"며 "키움 구단은 23일 소명서를 제출하기로 했으며, KBO는 해당 내용을 추가로 확인한 뒤 (징계 여부에 관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민 키움 이사회 의장은 지난 6월 퓨처스리그 훈련장에서 2군 선수를 상대로 투구한 장면이 보도되면서 '갑질 논란'을 일으켰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키움은 허민 의장의 투구 모습을 촬영해 방송사에 제보한 팬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최근 이택근(은퇴)은 KBO에 관련 내용을 담은 '키움 구단과 관계자에 관한 품위손상징계요구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이에 KBO는 관련 내용을 조사하고 22일 상벌위를 개최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