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1

트로피 필요한 토트넘과 모리뉴, 아끼기 아쉬운 손흥민과 케인

김도용 기자 입력 2020. 12. 23. 12:27

기사 도구 모음

시즌 초반부터 강행군을 펼치고 있는 토트넘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최근 들어 지친 기색이 역력하다.

토트넘이 우승을 차지하면 지난 2007-08시즌 이후 13시즌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된다.

특히 단판으로 승부를 가리는 리그컵 8강전은 이변이 잘 일어나 토트넘 입장에서는 손흥민과 케인 카드를 쉽게 버릴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리그컵 우승을 노리는 토트넘과 모리뉴 감독으로선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오전 2시30분 스토크와 리그컵 8강전
토트넘 공격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시즌 초반부터 강행군을 펼치고 있는 토트넘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최근 들어 지친 기색이 역력하다. 하지만 우승 트로피를 노리는 팀 사정상 쉴 수 없는 처지다. 앞으로 3경기만 이기면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리그컵(카라바오컵) 출전도 준비해야 한다.

토트넘은 24일 오전 2시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토크의 벳365 스타디움에서 스토크 시티와 2020-21 리그컵 8강전을 치른다.

토트넘은 앞으로 이 대회에서 3경기만 더 승리하면 정상에 오를 수 있다. 토트넘이 우승을 차지하면 지난 2007-08시즌 이후 13시즌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된다.

토트넘은 지난 2007-08 시즌 리그컵 우승 이후 2016-17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008-09, 2014-15시즌 리그컵에서 준우승만 4번했다.

지난 12년 동안 우승컵을 눈 앞에서 놓쳤던 토트넘은 재정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올 시즌을 앞두고 가레스 베일, 에밀-피에르 호이비에르, 세르히오 레길론 등을 영입해 전력을 강화했다.

지난 시즌 중반부터 토트넘을 맡아 첫 시즌 무관에 그치고, 성적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조제 모리뉴 감독은 모든 포지션에 걸쳐 전력을 강화하며 2년차를 준비했다.

시즌 초반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특히 리그컵에서 상황이 좋다. 8강전에서 껄끄러운 팀들을 대신해 챔피언십(2부리그)에 있는 스토크시티를 상대하게 됐다.

여기에 부담스러운 상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에버턴은 8강전에서 맞대결을 펼쳐 한 팀이 떨어지게 됐다. 또한 이미 준결승에 진출한 맨체스터 시티는 토트넘이 올 시즌 이미 한 차례 격돌해 2-0으로 제압한 바 있다. 또 다른 4강 진출팀 브렌트포드는 챔피언십에 속해있다. 토트넘이 4강에 오를 경우 대진 추첨을 통해 또 2부리그팀 브렌트포드와 맞붙을 수 있다.

하지만 토트넘으로선 우선 스토크를 눌러야 한다. 모리뉴 감독은 최근 선수단이 지친 것을 감안, 로테이션 가동을 예고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전 "2~3명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손흥민과 케인을 쉬게 할지 알 수 없다. 현재 토트넘 공격라인은 손흥민과 케인이 빠지면 무게감이 줄어든다.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앤디 콜은 최근 "토트넘은 손흥민, 해리 케인의 역습으로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며 둘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들을 대신할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루카스 모우라, 가레스 베일 등은 현재까지 기대에메 미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단판으로 승부를 가리는 리그컵 8강전은 이변이 잘 일어나 토트넘 입장에서는 손흥민과 케인 카드를 쉽게 버릴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 23일 2부리그의 브렌트포드는 1부리그의 뉴캐슬을 1-0으로 제압, 준결승에 올랐다.

남은 시즌을 생각한다면 손흥민과 케인에게 충분한 휴식을 주는 것이 이상적이다. 그러나 리그컵 우승을 노리는 토트넘과 모리뉴 감독으로선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다.

dyk0609@news1.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