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토트넘? 은퇴할래!" 외질의 한 마디, 토트넘 팬들 뿔났다(英 언론)

김가을 입력 2021. 01. 12. 07:19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안 간다." vs "계약 제의도 하지 않는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12일(한국시각) '외질에게 토트넘과 계약할 것인지 혹은 은퇴할 것인지 질문이 나왔다. 외질은 계약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토트넘 팬들은 반격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토트넘 팬들은 '당신은 토트넘에서 계약 제의를 받지 못할 것이다', '토트넘 18세 이하(U-18)팀에도 들지 못할 것', '당신은 이미 은퇴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사진=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토트넘 안 간다." vs "계약 제의도 하지 않는다."

메수트 외질(아스널)의 답에 토트넘 팬들이 단단히 화가 났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12일(한국시각) '외질에게 토트넘과 계약할 것인지 혹은 은퇴할 것인지 질문이 나왔다. 외질은 계약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토트넘 팬들은 반격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외질의 거취는 아스널을 넘어 전 세계 축구계의 관심사다. 그는 미켈 아르테타 감독 부임 뒤 제대로 된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적설만 돌뿐 거취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

데일리스타는 '외질은 올 시즌을 끝으로 아스널과 계약이 만료된다. 그는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팀을 떠날 위기'라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외질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당신에게 계약을 제의한 유일한 팀이 토트넘이라면 합류할지 아니면 은퇴할지' 물었다. 외질은 "쉬운 질문이다. 은퇴"라고 답했다. 토트넘 팬들은 뿔이 났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토트넘 팬들은 '당신은 토트넘에서 계약 제의를 받지 못할 것이다', '토트넘 18세 이하(U-18)팀에도 들지 못할 것', '당신은 이미 은퇴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