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숨길 수 없는 팬심, 마린 감독 "토트넘 경기 가까이서 봐 좋았다"

김가을 입력 2021. 01. 12. 10:11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경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경기 뒤 영 감독은 "나는 그들이 매우 자랑스럽다. 그저 토트넘만 바라보면 된다. 무리뉴가 선수들을 다 데리고 왔다. 존경을 표했다. 무리뉴 감독은 큰 공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골을 넣었다면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예상대로 그들은 경기를 지배했다. 나는 마린의 감독이지만, 토트넘 경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가상 티켓이 2만장 이상 팔렸다는 것도 놀랍다. 정말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FP-POOL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토트넘 경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다."

닐 영 마린FC 감독이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을 향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각) 영국 머지사이드즈 크로즈비의 마린 트레블 아레나에서 열린 마린과와 2020~2021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64강) 원정 경기에서 5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토트넘은 사실상 아마추어팀인 마린을 맞아 일부 로테이션을 실시했다. 하지만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 등 주전급 멤버들을 대거 기용하며 무게감 있게 선발 명단을 꾸렸다. 가레스 베일 등은 후반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영 감독은 토트넘의 라인업에 미소를 지었다. 영국 언론 풋볼런던은 '무리뉴 감독이 영 감독을 웃게 했다. 영은 FA컵 직후 토트넘을 보고 웃을 수밖에 없었다고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경기 뒤 영 감독은 "나는 그들이 매우 자랑스럽다. 그저 토트넘만 바라보면 된다. 무리뉴가 선수들을 다 데리고 왔다. 존경을 표했다. 무리뉴 감독은 큰 공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골을 넣었다면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예상대로 그들은 경기를 지배했다. 나는 마린의 감독이지만, 토트넘 경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가상 티켓이 2만장 이상 팔렸다는 것도 놀랍다. 정말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