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핫포커스]10개팀 외인 원투펀치 구성 완료..어디가 최강일까

노재형 입력 2021. 01. 12. 10:20 수정 2021. 01. 12. 10:4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IA 타이거즈 새 외인투수 다니엘 멩덴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통산 60경기에 등판한 검증된 투수라는 평가를 받는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NC 다이노스가 지난 11일 나머지 외국인 투수 한 자리를 채우면서 10개 구단이 외인 원투펀치 구성을 모두 마쳤다.

올해도 대부분의 팀들은 외인투수들이 1,2선발을 맡아야 하는 상황이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 중인 양현종이 잔류를 선택할 경우 KIA 타이거즈는 브룩스-양현종 원투펀치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지만, 다른 팀들은 예외없이 외인투수들이 로테이션을 이끌어야 한다.

각 팀의 운명이 외인 원투펀치에 달렸다고 보면 이들의 실력을 미리 가늠하는 것도 오프시즌 동안 의미있는 일이다. 지난 시즌 활약한 외인투수 중 올해 재계약한 선수는 모두 9명이다. '구관이 명관'이라고 하듯 아무래도 재계약 외인투수를 보유한 팀의 원투펀치가 강력할 것이란 예상을 할 수 있다.

우선 KIA 애런 브룩스와 다니엘 멩덴 듀오에 가장 눈길이 간다. 브룩스는 지난 시즌 에이스의 자질을 검증받았고, 멩덴은 신규 외인투수 11명 중 가장 기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멩덴은 신규 외국인 선수 몸값 상한선인 100만달러를 꽉 채웠다. 140㎞대 중후반의 직구와 커터, 체인지업, 커브 등 구종이 다양하고 제구가 안정적이다. 대부분 구단들이 영입 리스트에 올려놓았을 정도로 평가가 좋았다. 메이저리그 통산 60경기에 등판해 17승20패, 평균자책점 4.64를 올렸다. 1993년생으로 비교적 젊은 나이. KBO리그에서 성장도 바라볼 수 있다.

KT 위즈 외인 듀오 윌리엄 쿠에바스와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도 주목받는다. 두 선수는 지난해 각각 4.10, 4.33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KT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특히 데스파이네는 KBO리그 첫 시즌임에도 207⅔이닝을 투구해 '이닝 이터'의 면모를 과시했다. 올시즌에도 이닝에 관해 강력한 포스를 뿜어낼 것으로 예상된다. 쿠에바스는 지난해 부상으로 고전했지만, 두 시즌을 경험한 만큼 에이스의 위용을 되찾을 것으로 KT는 기대하고 있다.

NC 원투펀치도 최강급이란 평가. 3년째 뛰는 드류 루친스키가 건재하다. 루친스키는 지난해 30경기에 등판해 19승5패, 평균자책점 3.05를 기록하며 에이스 위용을 뽐냈다. 2019년 177⅓이닝, 지난해 183이닝을 던져 건강과 꾸준함도 검증을 마친 상태. 새 외인투수 웨스 파슨스는 평균 151㎞의 강속구를 자랑하는 키 1m96의 장신 정통파다. 제구가 안정적이고, 땅볼 유도능력이 뛰어나 루친스키 못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LG 트윈스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40인 로스터에 있던 앤드류 수아레즈를 우여곡절 끝에 영입하는데 성공했다. AP연합뉴스

LG 트윈스는 올시즌에도 케이시 켈리가 로테이션을 이끈다. 여기에 새 외인투수 앤드류 수아레즈도 관심을 끈다. 켈리는 2019년 14승-평균자책점 2.55, 지난해 15승-평균자책점 3.32를 기록했다. KBO리그 톱을 다툴 만한 외인 에이스로 성장했다. 수아레즈도 평가가 좋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40인 로스터에 올려놓고 재계약을 고민했을 정도다. 2018년 빅리그 풀타임을 소화하며 29경기에서 7승13패, 평균자책점 4.49를 기록한 경력이 있다.

롯데 자이언츠는 댄 스트레일리와 앤더슨 프랑코가 원투펀치다. 스트레일리는 지난해 KBO리그에 데뷔해 31경기에서 15승4패, 평균자책점 2.50의 빼어난 성적을 남겼다. 승운이 따랐다면 20승도 가능했다. 뛰어난 탈삼진 능력과 꾸준함이 올해도 위력을 발휘할 것이란 전망. 새 외인투수 프랑코는 검증을 거쳐야 한다. 마이너리그 통산 183경기에서 4.57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그는 150㎞ 이상의 빠른 공을 뿌리지만 제구가 다소 '와일드'하다는 지적이 있다.

데이비드 뷰캐넌과 벤 라이블리와 재계약한 삼성 라이온즈는 선발 로테이션 만큼은 기대가 되는 전력이다. 뷰캐넌은 지난해 27경기에서 15승7패, 평균자책점 3.45를 올렸고, 3년째를 맞는 라이블리는 지난해 부상에 시달린 뒤 돌아와 안정감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기대가 모아진다.

키움 히어로즈는 에릭 요키시의 건강, 메이저리그 통산 101경기의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새 멤버 조쉬 스미스의 나이(34)가 변수다. 이밖에 두산 베어스(아리엘 미란다-워커 로켓), SK 와이번스(윌머 폰트-아티 르위키), 한화 이글스(닉 킹엄-라이온 카펜터)는 1, 2선발을 모두 신규로 꾸린 만큼 검증할 게 많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