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강백호 넘었다' 소형준, 구단 2년 차 연봉新..KT, '연봉조정' 주권 제외 연봉 계약 완료 [오피셜]

이종서 입력 2021. 01. 12. 13:03 수정 2021. 01. 12. 13:05

기사 도구 모음

KT 위즈의 소형준(20)이 구단 연봉 역사를 새롭게 썼다.

KT는 12일 재계약 대상 선수들과 2021 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최고 인상률을 기록한 선수는 투수 소형준으로, 신인 연봉 2700만원에서 419% 인상된 1억 400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종전 강백호가 가지고 있던 구단 2년 차 연봉 최고 기록(1억 2000만원)을 깬 인상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고척, 곽영래 기자]

[OSEN=이종서 기자] KT 위즈의 소형준(20)이 구단 연봉 역사를 새롭게 썼다.

KT는 12일 재계약 대상 선수들과 2021 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최고 인상률을 기록한 선수는 투수 소형준으로, 신인 연봉 2700만원에서 419% 인상된 1억 400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종전 강백호가 가지고 있던 구단 2년 차 연봉 최고 기록(1억 2000만원)을 깬 인상이었다.

소형준은 2006년 류현진 이후 14년 만에 고졸 신인 10승을 기록하는 등 선발 투수로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2020 시즌 KBO 신인상을 수상했다.

불펜에서 든든한 역할을 한 조현우는 3000만원에서 150% 인상된 7500만원, 유원상은 4000만원에서 100% 인상된 8000만원에 사인했다. 배제성은 1억 1000만원에서 55% 인상된 1억 7000만원에 계약했다.

야수 중에선 중견수로 최고의 시즌을 보낸 배정대가 192%로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배정대의 연봉은 4800만원에서 1억 4000만원으로 인상됐고, 외야수 조용호는 7,000만원에서 86% 인상된 1억 3000만원에 계약했다. 두 선수는 데뷔 후 처음으로 억대 연봉 반열에 올랐다.

한편, 주권은 11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연봉 조정 신청을 했다. 구단은 2억 2000만원을 주권 측은 2억 5000만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bellstop@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