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MK스포츠

스페인 언론 "발렌시아, 이강인 능력 극대화 필요"

박찬형 입력 2021. 01. 12. 13:43

기사 도구 모음

미드필더 이강인(20·발렌시아)이 '팀 성적 향상을 위해 잠재력을 반드시 꽃피우게 해야 하는 선수'라는 현지 언론 평가를 받았다.

'엘데스마르케'는 "이강인이 최고의 상태라면 단순히 자기만 잘하는 수준을 넘어 팀 전체 경기력을 끌어올린다"라며 발렌시아가 왜 해당 선수를 활용해야 하는지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미드필더 이강인(20·발렌시아)이 ‘팀 성적 향상을 위해 잠재력을 반드시 꽃피우게 해야 하는 선수’라는 현지 언론 평가를 받았다.

스포츠매체 ‘엘데스마르케’ 발렌시아판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이강인이 가진 모든 자질을 표출하도록 하는 것이 구단에 주어진 명백한 과제”라며 연고지 프로축구팀에 조언했다.

발렌시아는 이번 시즌 4승 7무 7패로 스페인 라리가(1부리그) 14위에 머물고 있다. 1982-83시즌 15위 이후 가장 저조한 성적이다.

이강인이 소속팀 연고지 스포츠매체로부터 ‘발렌시아가 38년 만에 최악인 스페인 라리가 성적을 개선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잠재력을 모두 끌어내야 하는 선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발렌시아 공식 SNS
이강인은 11일 라리가 7경기·50일 만에 선발 출전한 2020-21시즌 1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특히 전반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쳐 발렌시아가 레알 바야돌리드를 1-0으로 이기는 데 공헌했다.

‘엘데스마르케’는 “이강인이 최고의 상태라면 단순히 자기만 잘하는 수준을 넘어 팀 전체 경기력을 끌어올린다”라며 발렌시아가 왜 해당 선수를 활용해야 하는지 설명했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45분 넘게 뛴, 즉 전반전 혹은 후반전만 소화한 것이 아닌 컵대회 포함 이번 시즌 8경기에서 5승 3무로 아직 패배가 없다. ‘엘데스마르케’는 “격려 등 심리적인 방법뿐 아니라 선수가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전술적인 배려가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chanyu2@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