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한국일보

대한골프협회 회장에 이중명 아난티 그룹 회장

김형준 입력 2021. 01. 12. 18:43

기사 도구 모음

이중명(78) 아난티 그룹 회장이 제19대 대한골프협회 회장에 당선됐다.

대한골프협회는 12일 "온라인 전자 투표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이중명 후보가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이중명 신임 회장은 올해부터 4년 동안 대한골프협회를 이끈다.

아난티 그룹을 경영하는 기업인인 이 당선인은 작년까지 대한골프협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중명 회장. 대한골프협회 제공.

이중명(78) 아난티 그룹 회장이 제19대 대한골프협회 회장에 당선됐다.

대한골프협회는 12일 “온라인 전자 투표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이중명 후보가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라고 밝혔다. 166명의 선거인 가운데 157명이 투표했는데, 이 중 101명(64.3%)이 이중명 후보를 지지했다. 우기정 송암 골프재단 이사장은 55표를, 박노승 전 건국대 산업대학원 겸임교수를 1표를 얻었다. 대한골프협회장 선거가 경선으로 치러진 것은 창립 이래 처음이다. 이로써 이중명 신임 회장은 올해부터 4년 동안 대한골프협회를 이끈다.

아난티 그룹을 경영하는 기업인인 이 당선인은 작년까지 대한골프협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또 대한골프협회 스포츠공정위 위원장도 8년간(2012~19) 맡았다.

이 회장은 △국제대회 유치 △골프 인재 육성 △골프관계자자문회의 발족 △시도협회장 운영 참여 확대 △산하 연맹과 균형발전 모색 △남녀 한국오픈대회 재정 자립과 위상 강화 △국가대표 전용 훈련 시설 마련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이중명 당선인은 “지역과 산하 연맹과 상생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국제 경쟁력과 경기력 강화를 위해 대표 선수가 훈련에 전념할 여건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