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나가토모는 유령, 수준 너무 떨어지네.." 걷잡을 수 없는 비판

이현민 입력 2021. 01. 12. 19:01

기사 도구 모음

나가토모 유토(34,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가 프랑스 언론으로부터 비판 세례를 받고 있다.

나가토모는 지난해 12월 10일 열렸던 맨체스터 시티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흔한 말로 탈탈 털렸다.

당시 프랑스 한 언론은 "나가토모는 지극히 평범한 선수다. 마르세유에 끔찍한 영입이다. 차라리 유스를 쓰는 게 낫다"고 날을 세웠다.

나가토모는 지난 10일 디종과 리그 19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나가토모 유토(34,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가 프랑스 언론으로부터 비판 세례를 받고 있다.

나가토모는 지난해 12월 10일 열렸던 맨체스터 시티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흔한 말로 탈탈 털렸다. 수비는 엉망이었고, 공격에는 가담할 엄두조차 못 냈다. 당시 프랑스 한 언론은 “나가토모는 지극히 평범한 선수다. 마르세유에 끔찍한 영입이다. 차라리 유스를 쓰는 게 낫다”고 날을 세웠다. 새해 들어서도 상황이 달라지지 않고 있다. 오히려 더 악화된 분위기다. 나가토모는 지난 10일 디종과 리그 19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팀 무승부와 함께 그를 향해 날선 혹평이 쏟아졌다.

‘맛시풋’은 “인터 밀란 출신으로 팀에 더 많은 안겨줄 거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공격에 충분히 기여를 못하고 있으며, 볼을 잡으면 시간을 허비한다. 마치 면도날 위에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치명적 실수가 없었으나 볼이 그 지역에만 가면 불안하다”고 일침을 날렸다.

11일 ‘라 프로방스’는 “신예들을 기용하지 않고, 34세로 선수 경력 말년을 보내는 일본 선수를 왜 쓰는 건가? 과거 인터 밀란 왼쪽 수비를 책임졌던 그는 당시 수준에 한참 뒤떨어져 있다. 우리는 이 모습을 다시 목격했다”는 목소리를 냈다.

이어 “리그 앙 하위권 팀을 상대했는데 공격에서 아무것도 보여준 게 없다. 상대에 공간을 줬다. 차라리 오른쪽 풀백인 사카이 히로키, 요르단 아마비가 정당한 대역이다. 더 이상 위험을 감수하지 않아도 된다”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