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포모스

[LPL] '너구리' 장하권 "팀분위기 좋아..쑤닝 '빈' 만나고 파"

김용우 입력 2021. 01. 12. 19:49

기사 도구 모음

데뷔전서 승리를 거둔 FPX '너구리' 장하권이 쑤닝의 '빈' 첸제빈을 경기서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FPX는 12일 오후 중국 상하이에서 벌어진 2021 LPL 스프링 2주차서 OMG에 2대0으로 승리하며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뷔전서 승리를 거둔 FPX '너구리' 장하권이 쑤닝의 '빈' 첸제빈을 경기서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FPX는 12일 오후 중국 상하이에서 벌어진 2021 LPL 스프링 2주차서 OMG에 2대0으로 승리하며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장하권은 경기 후 인터뷰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승리해서 기쁘다. 일단 기쁘다"며 "1,2세트 모두 'Lwx의 카이사가 좋은 모습을 보여준 거 같다. 특히 다이브를 들어왔던 1세트 상황에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 팀의 움직임보다 우리 플레이를 맞추는 게 중요한 거 같다"며 "(LPL서 만나고 싶은 선수에 대해선) 많아서 고르긴 힘들지만, 쑤닝의 '빈'을 만나고 싶다. 자가격리 때문에 정신없이 보내고 있지만, 팀분위기 때문에 분위기는 넘치는 거 같다"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끝으로 그는 "새롭게 LPL에 적응하고 있는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며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LPL 공식 방송.

보도자료 배포 및 문의=news@fomos.co.kr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