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뉴스1

현대모비스, LG 꺾고 4연승..전자랜드도 KGC인삼공사 제압

이재상 기자 입력 2021. 01. 12. 21:12

기사 도구 모음

울산 현대모비스가 숀 롱의 활약에 힘입어 창원 LG를 꺾고 4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현대모비스는 12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라운드 LG와의 경기에서 81-64로 완승을 거뒀다.

현대모비스는 숀 롱이 23득점 15리바운드의 활약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경기 시작과 함께 10-2로 앞서가던 현대모비스는 상대 김시래와 윌리엄스를 막지 못하며 1쿼터를 오히려 17-18로 밀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모비스 숀롱. (KBL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울산 현대모비스가 숀 롱의 활약에 힘입어 창원 LG를 꺾고 4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현대모비스는 12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라운드 LG와의 경기에서 81-64로 완승을 거뒀다.

4연승과 함께 18승13패가 된 현대모비스는 3위를 유지했다. LG는 9위(11승19패).

현대모비스는 숀 롱이 23득점 15리바운드의 활약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LG는 김시래(16점 4도움)와 리온 윌리엄스(14점 6리바운드)가 분전했지만 3쿼터에 공격이 침묵한 것이 뼈아팠다.

경기 시작과 함께 10-2로 앞서가던 현대모비스는 상대 김시래와 윌리엄스를 막지 못하며 1쿼터를 오히려 17-18로 밀렸다.

전반까지 38-36으로 팽팽한 승부 속에 현대모비스는 3쿼터 강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3쿼터에 강한 수비로 상대 득점을 9점으로 묶고, 25점을 퍼부으며 승기를 잡았다. 롱은 3쿼터에만 10점을 올리며 신바람을 냈다.

현대모비스는 4쿼터도 리드를 잘 지키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인천에서는 군 전역 후 복귀한 정효근이 힘을 낸 인천 전자랜드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79-61로 눌렀다.

전자랜드는 16승(15패)째를 거두며 단독 5위로 올라섰고, 인삼공사는 4위(16승14패)에 자리했다.

인삼공사는 이날 갑작스런 폭설로 경기장에 예정보다 늦게 도착하는 등 게임 시작도 하기 전부터 꼬였다. 몸을 풀 시간이 부족했고, 전체적인 슛 감각이 떨어졌다.

전자랜드는 1쿼터에 32-10으로 크게 점수를 벌리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정효근은 7점 3리바운드을 기록하며 복귀전 승리를 자축했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