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동아

'34득점 라자레바' 또 한 번 현대건설 천적임을 확인시키다

김종건 기자 입력 2021. 01. 12. 21:40 수정 2021. 01. 12. 21:43

기사 도구 모음

3위 IBK기업은행이 이번 시즌 현대건설전 4연승을 내달리며 천적임을 확인시켰다.

IBK기업은행은 1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도드람 V리그' 4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20 24-26 25-18 15-10) 역전승을 거뒀다.

2세트 현대건설의 서브가 약해지자 IBK기업은행이 반격했다.

IBK기업은행은 현대건설보다 2배 많았던 12개의 유효블로킹으로 반격기회를 만들고 라자레바가 마무리하자 경기가 수월하게 풀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2020-2021 도드람 V리그‘ 수원 현대건설과 화성 IBK기업은행의 여자부 경기가 열렸다. IBK기업은행 라자레바가 현대건설 블로커를 피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수원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3위 IBK기업은행이 이번 시즌 현대건설전 4연승을 내달리며 천적임을 확인시켰다.

IBK기업은행은 1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도드람 V리그’ 4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20 24-26 25-18 15-10) 역전승을 거뒀다. 시즌 9승째(9패)로 최근 2연패를 끊고 승점 26을 마크했다. 현대건설을 만나면 기량이 폭발하는 안나 라자레바는 5세트에만 6득점을 퍼부으며 김우재 감독을 웃게 만들었다. 34득점, 36.7%의 공격성공률로 평소보다는 떨어졌지만 경기후반 타점이 점점 살아나며 승리를 견인했다. 17득점의 김희진은 50%의 공격성공률로 세터 조송화에게 큰 힘을 안겼다. 현대건설은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지만 대포능력의 부재로 시즌 12패(6승)째다. 이번 시즌 전구단 상대 승리는 다음으로 미뤘다.

1세트 현대건설은 이다현의 2연속 블로킹으로 기선을 잡은 뒤 양효진, 헬렌 루소의 연속 블로킹으로 성큼 앞서나갔다. 상대의 레프트 김주향과 육서영의 16차례 공격을 2점으로 막아내고 4개의 블로킹을 잡았다. 당황한 IBK기업은행은 8개의 공격범실을 했다. 양효진이 평소보다 훨씬 자주 중앙에서 시간차 공격으로 빈 곳을 헤집자 일방적인 경기가 됐다. IBK기업은행도 4개의 블로킹으로 반격했지만 네트의 3분1에서 득점이 어렵다보니 쉽게 밀렸다.

2세트 현대건설의 서브가 약해지자 IBK기업은행이 반격했다. 5득점 56% 공격성공률의 김희진이 클러치공격을 자주 성공시켰다. 1세트 공격효율 0%의 라자레바가 6득점, -33%의 김주향도 5득점으로 네트를 넓게 사용했다. IBK기업은행은 현대건설보다 2배 많았던 12개의 유효블로킹으로 반격기회를 만들고 라자레바가 마무리하자 경기가 수월하게 풀렸다.

3세트 현대건설이 11개의 범실로 덜컹거렸지만 20-20까지 따라붙었다. 현대건설은 22-23에서 전하리의 서브범실로 세트포인트에 몰렸지만 정지윤의 클러치공격과 라자레바의 공격범실로 기사회생했다. 24-24에서 양효진의 중앙오픈이 합의판정을 거쳐 인으로 선언됐고 이나연의 서브에이스가 터지며 이번 시즌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처음 승점 1을 확보했다.

이날 패배로 현대건설은 이번 시즌 IBK기업은행에 4전 전패를 기록했다. 이도희 감독은 경기 전 “라자레바의 높은 결정력 탓”이라고 분석했다. 4세트 그 이유가 확실히 드러났다. 11득점 42% 성공률의 라자레바가 파괴력 높은 공격을 퍼붓고 6개의 블로킹을 당하면서 현대건설은 쉽게 승점을 내줬다. 결국 운명의 5세트에서 웃은 팀은 IBK기업은행이었다.

수원|김종건 기자 marco@donga.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