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스포츠서울

아난티 이중명 회장, 대한골프협회 19대 회장으로 선출

장강훈 입력 2021. 01. 12. 22:01

기사 도구 모음

아난티 이중명 회장이 4년간 대한골프협회(KGA)를 이끌 수장으로 선출됐다.

KGA는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투표로 실시한 제19대 회장 선거에서 기호 1번으로 출마한 이중명 후보가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한골프협회 이중명 신임 회장 당선자. 제공=KGA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아난티 이중명 회장이 4년간 대한골프협회(KGA)를 이끌 수장으로 선출됐다.

KGA는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투표로 실시한 제19대 회장 선거에서 기호 1번으로 출마한 이중명 후보가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이 당선인은 유효포 157표 중 101표(64.33%)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회장을 뽑혔다. 박노승(기호 2번) 후보는 1표, 우기정(기호 3번) 후보는 55표를 각각 얻었다. 선거인단은 166명 가운데 157명(94.58%)이 참여했고,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온라인으로 투표했다.

이 당선인은 “골프 종목의 장기적인 발전은 최전방 지역골프(에서) 시작된다. 시도와 산하 연맹과 상생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국제 경쟁력과 경기력 강화를 (위해) 대표선수가 훈련에 전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오는 26일부터 4년간 KGA를 이끌 이 당선인은 ‘소통과 혁신, 뜻을 함께하는 일 잘하는 협회를 만들겠다’는 캐치프레이즈로 ▲국제대회 유치, 골프인재육성, 골프관계자자문회의 발족 ▲시도협회장 운영 참여 확대, 산하 연맹과의 균형발전 모색 ▲남여 한국오픈대회 독립 개최 등 브랜드 마케팅을 통한 재정자립, 위상강화 ▲국가대표 전용 훈련시설마련 등 공약을 내세웠다.
zzang@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