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마이데일리

'연패 탈출' 김우재 감독 "라자레바-김희진 결정력으로 승리"

입력 2021. 01. 12. 22:03

기사 도구 모음

IBK기업은행이 힘겹게 연패를 끊어냈다.

IBK기업은행은 1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과의 원정경기서 세트 스코어 3-2(17-25, 25-20, 24-26, 25-18, 15-10)로 승리했다.

기업은행 김우재 감독은 경기 후 "첫 세트부터 우왕좌왕하는 바람에 어려운 경기를 했다. 그래도 라자레바, 김희진의 몸이 좋았다. 두 선수 결정력에 의해 이겼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수원 이후광 기자] IBK기업은행이 힘겹게 연패를 끊어냈다.

IBK기업은행은 1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과의 원정경기서 세트 스코어 3-2(17-25, 25-20, 24-26, 25-18, 15-10)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2연패에서 탈출하며 2위 GS칼텍스를 승점 5점 차로 추격했다. 시즌 9승 9패(승점 26) 3위다.

안나 라자레바가 공격 성공률 36.70%와 함께 양 팀 최다인 34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블로킹을 5개나 잡아냈다. 김희진의 블로킹 4개를 포함 17점(공격 성공률 50%) 활약도 빛났다. 두 선수의 활약 속 무려 25개의 범실에도 승점 2점을 따낼 수 있었다.

기업은행 김우재 감독은 경기 후 “첫 세트부터 우왕좌왕하는 바람에 어려운 경기를 했다. 그래도 라자레바, 김희진의 몸이 좋았다. 두 선수 결정력에 의해 이겼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특히 김희진은 이날 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으로 모처럼 이름값을 했다. 김 감독은 “오늘은 리시브가 어느 정도 됐다. 본인이 적극적으로 움직인 것이 여러 가지로 잘 됐다. 본인도 잘 되니 신나게 하지 않았나 싶다”고 흡족해했다.

다만 승리에도 범실 25개는 짚고 넘어가야할 부분이다. 1세트서 보여준 경기력은 프로의 모습이 아니었다. 김 감독은 “할 게 아직 많다. 표승주가 부상으로 빠진 상태서 어린 선수들이 잘 견뎌준 건 고맙지만, 범실이 많고 연결 시 확실하게 해결하는 능력이 부족하다”고 보완점을 언급했다.

표승주는 오는 17일 흥국생명과의 홈경기서도 출전이 어려울 전망이다. 김 감독은 “몸 상태를 봐야 한다. 계속 좋지 않아 보호차원에서 제외했다”며 “다음 경기는 어렵고 그 다음 경기는 어떻게든 출전시키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