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마이데일리

"알렉스를 막지 못했다" 산틸리 감독이 짚은 패인

입력 2021. 01. 12. 22:13

기사 도구 모음

대한항공이 풀세트 접전을 펼쳤으나 끝내 우리카드의 벽을 넘지 못했다.

대한항공 점보스는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위비와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2-3으로 석패했다.

대한항공은 임동혁이 32득점, 곽승석이 20득점, 정지석이 18득점을 폭발했으나 알렉스가 35득점을 폭발한 우리카드를 잡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대한항공이 풀세트 접전을 펼쳤으나 끝내 우리카드의 벽을 넘지 못했다.

대한항공 점보스는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 위비와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2-3으로 석패했다.

대한항공은 임동혁이 32득점, 곽승석이 20득점, 정지석이 18득점을 폭발했으나 알렉스가 35득점을 폭발한 우리카드를 잡지 못했다.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이날 경기를 마친 후 "공격은 좋았지만 서브가 조금 아쉬웠다. 알렉스가 잘 할 것이라 예상은 했지만 결국 그를 막지 못했다. 그가 오늘의 'MOM'이었다. 중요한 순간에 범실이 있었고 범실이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라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날 대한항공은 팀 범실이 40개였다. 우리카드(22개)보다 두 배 가까이 많았다. 산틸리 감독은 이에 대해 "서브에서 범실이 많았다. 서브가 안 되는 날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산틸리 감독은 3세트 초반 정지석 대신 김성민을 투입하기도 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산탈리 감독은 "정지석이 2세트에서 범실 4개를 하면서 베스트 리듬이 아니었다. 김성민을 투입해서 정지석에게 회복할 시간을 줬고 다시 들어왔을 때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라고 답했다.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이 12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경기에서 비디오 판독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 = 인천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