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엑스포츠뉴스

주권 '3천만 원' 속 당연한 것들

김현세 입력 2021. 01. 13. 05:20

기사 도구 모음

KT 위즈는 12일 선수단 연봉 계약이 끝났다고 밝혔다.

단, 주권과는 KBO 측 연봉 조정 평가를 기다리게 됐다.

KBO는 11일 "2021년 연봉 조정 신청을 마감했다"며 "연봉 조정을 신청한 선수는 KT 주권 한 명"이라고 밝혔다.

주권과 KT는 18일 오후 6시까지 각자 희망 연봉 산출 근거 자료를 KBO에 제출해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KT 위즈는 12일 선수단 연봉 계약이 끝났다고 밝혔다. 단, 주권과는 KBO 측 연봉 조정 평가를 기다리게 됐다.

KBO는 11일 "2021년 연봉 조정 신청을 마감했다"며 "연봉 조정을 신청한 선수는 KT 주권 한 명"이라고 밝혔다. 주권과 KT는 18일 오후 6시까지 각자 희망 연봉 산출 근거 자료를 KBO에 제출해야 한다.

KT는 주권에게 전년 대비 7000만 원 인상 금액 2억2000만 원을 제시했다. 액수는 자체 연봉 평가 시스템을 거쳐 책정됐다. 선수 측과 희망 연봉 차이는 3000만 원이다. 고과를 인정하고, 또 받는 데 입장 차가 있었다. 형평성을 지켜야 하는 KT로서 주권에게만 예외를 적용할 수 없었다. 

주권은 합당하게 권리를 행사했다. 연봉 조정 신청자는 이대형 이후 9년 만이다. 역대 연봉 조정 성공 사례는 2002년 류지현 현 LG 감독뿐이다. 과거 사례와 차이는 에이전트 유무다. 실패 사례가 다수이지만 권리 행사 자체와 직접적 관계는 없다. 용기 내는 선수가 9년 만에 나왔다고도 바꿔 생각할 수 있다.

다만 표면상 구단과 대립하듯 비칠 수 있다 보니 고민 않고 신청할 수 있는 분위기는 아니다. 그러나 KT는 달리 생각했다. KT 관계자는 "선수로서 행사할 수 있는 권리다. 선택을 존중하고 있다"며 "입장 차는 생길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최근 주권이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 운동하러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아무 문제 없지만 선수 심경이 조금 복잡할 수 있는 시기다. 접점이 나오지 않아 연봉 조정 단계까지 가게 됐지만, 이 사례는 연봉 계약철에 종종 나오는 잡음, 진통 등 문제적 분위기보다 형평성, 권리, 존중 등의 개념이 더 깔려 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