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연합뉴스

올해 4월 마스터스 골프 대회에 관중 '일부 입장' 허용

김동찬 입력 2021. 01. 13. 07:27

기사 도구 모음

'명인 열전' 마스터스 골프 올해 대회에는 관중 일부 입장이 허용된다.

대회를 개최하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의 프레드 리들리 회장은 13일(한국시간) "올해 4월 8일 개막하는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는 제한된 수의 관중 입장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년 11월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더스틴 존슨(왼쪽)과 2019년 챔피언 타이거 우즈.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명인 열전' 마스터스 골프 올해 대회에는 관중 일부 입장이 허용된다.

대회를 개최하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의 프레드 리들리 회장은 13일(한국시간) "올해 4월 8일 개막하는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는 제한된 수의 관중 입장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마다 4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마스터스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1월에 무관중 대회로 치러졌다.

마스터스가 4월이 아닌 때에 개최된 것은 1934년 3월 이후 작년이 86년 만이었다.

리들리 회장은 "코로나19 관련 방역 기준은 2020년 11월에 열린 대회 때와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면서도 "올해 4월에는 일부 관중을 초대한 가운데 대회를 개최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관중 입장을 일부 허용하기로 한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입장권 소지자(패트런) 모두를 초대하지 못하게 된 점은 실망스럽다"며 "올해 대회에 초대받지 못한 분들께는 2022년 더 나은 환경에서 관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리들리 회장은 대략 몇 명 정도의 관중을 입장시킬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은 이달 안에 입장권 소지자들에게 올해 대회 초대 여부를 통보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열리지 못한 오거스타 내셔널 여자 아마추어 대회가 올해는 4월 3일에 개막한다.

지난해 마스터스에서는 더스틴 존슨(미국)이 우승했고, 임성재(23)는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emailid@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