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한겨레

유도 안창림, 하시모토 꺾고 마스터스 금메달

김창금 입력 2021. 01. 13. 09:16 수정 2021. 01. 13. 20:06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유도의 '간판' 안창림(필룩스·세계랭킹 13위)이 일본의 강호 하시모토 소이치(2위)를 꺾었다.

안창림은 13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 도하 마스터스 대회 둘째 날 남자 73㎏급 결승전에서 하시모토에 연장 반칙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창림이 2013년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할 때 만났던 상대가 하시모토다.

이후 안창림은 국제대회에서 하시모토와 승패를 주고받으며 격돌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창림이 13일(한국시각) 도하에서 일본의 하시모토 소이치와 대결하고 있다. 대한유도회 제공

한국 유도의 ‘간판’ 안창림(필룩스·세계랭킹 13위)이 일본의 강호 하시모토 소이치(2위)를 꺾었다.

안창림은 13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 도하 마스터스 대회 둘째 날 남자 73㎏급 결승전에서 하시모토에 연장 반칙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창림은 11개월 만에 국제대회에 참가했지만, 건재를 과시하며 금메달과 함께 올림픽 출전권이 달린 랭킹 포인트 1천800점을 얻었다.

안창림은 경기 초반 지도(반칙) 한 개를 받았지만, 정규 4분을 마친 뒤 연장 승부에 들어갔다. 연장전 1분 57초에 안창림은 소극적인 플레이를 펼친다며 하시모토와 지도 한 개씩을 받았다. 지도 한 개를 더 받으면 반칙패가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하시모토가 연장전 3분 40초에 안창림의 오른팔을 잡아당기는 위험한 기술을 시도했고, 심판은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기술을 썼다며 하시모토에게 반칙패를 선언했다.

재일교포 3세인 안창림은 2013년까지 일본에서 뛰다가 일본의 귀화 요청을 뿌리치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왔다. 안창림이 2013년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할 때 만났던 상대가 하시모토다. 이후 안창림은 국제대회에서 하시모토와 승패를 주고받으며 격돌해왔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하시모토와 ‘쌍벽’을 이루는 같은 체급의 오노 쇼헤이가 나오지 않았다. 안창림은 오노에게 6전 전패를 기록할 만큼 취약하다. 안창림이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기 위해서는 하시모토, 오노의 벽을 넘어야 한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